안녕하십니까.
채널A를 찾아주신 모든 분들을 진심으로 환영합니다.
채널A는 역사와 전통을 지닌 동아미디어그룹의 토대에서 탄생해 2011년 12월 1일 첫 방송을 시작했습니다.
채널A의 슬로건은 “꿈을 담는 캔버스”입니다. 채널A의 캔버스는 시청자 여러분의 꿈을 담기 위해 누구에게나 활짝 열려있습니다.
보도와 교양, 오락 등 모든 분야에서 참신한 콘텐츠로 시청자에게 재미와 감동을 주면서도 공익을 추구하는 방송이 채널A가 그리고자 하는 방송의 모습입니다.
채널A는 언론으로서 정도(正道)를 지키는 동시에 새로운 방송 저널리즘의 모습을 보여줄 것입니다.
오랜 시간 정체되어있던 대한민국의 방송 저널리즘 발전을 위한 기폭제가 될 것입니다. 단편적인 보도가 아닌 심층적이고 분석적인 보도, 더 나은 세상을 위한 어젠다를 제시하는 보도, 누구나 쉽고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보도가 바로 채널A가 지향하는 보도입니다. 우리는 이런 보도를 통해 대한민국의 건강한 여론을 만드는데 일조할 것입니다.

교양과 오락 등에서도 채널A는 그 동안의 방송과는 차별화될 것입니다.
새로운 포맷과 소재로 콘텐츠 창작의 지평을 넓히고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콘텐츠로 시청자의 폭을 넓히겠습니다.
채널A의 고품질 콘텐츠는 TV와 인터넷, 모바일 등 어떠한 환경에서도 쉽게 접할 수 있습니다. 미디어 환경의 변화에 적극적으로 발맞춰 언제 어디서든 시청자 가까이에 있는 든든한 동반자가 되겠습니다.

나아가 채널A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미디어로 자리매김할 것입니다.
채널A만이 보여줄 수 있는 콘텐츠로 차별화된 경쟁력을 갖추고 세계에서 주목받는 미디어 기업으로 성장하겠습니다.
시청자 여러분. 앞으로 더욱 비상할 채널A를 애정 어린 시선으로 지켜봐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채널A 사장 김재호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