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 경선 코앞에…‘전두환 표창장’ 파장
정치 [채널A] 2017-03-21 07:10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동영상faq

더불어민주당은 오는 토요일 최대 승부처인 광주 전남북에서의 경선을 시작합니다.

이 시점에 문재인 전 대표가 한 '전두환 표창' 발언의 파장이 커지고 있습니다.

김철웅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리포트]
문재인 전 대표는 5·18 민주화운동 유족 어머니회를 찾아 고개를 숙였습니다. 예정에 없던 일정입니다.

[현장음]
"엄마들이 얼마나 가슴 아파서. '전두환’ 말만 나오면 엄마들이 머리가 하늘로 올라가잖아."

[문재인 /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광주 5·18 광주 정신 가치를 헌법 전문에 담겠다고 제가 약속을 드렸어요.

광주 정신을 헌법으로 계승하고 호남의 숙원사업인 '임을 위한 행진곡'을 5·18민주화운동 공식 기념곡으로 지정하겠다며 화난 호남 민심 달래기에 나섰습니다.

안희정 충남지사는 조심스럽지만, 직접 자신의 입으로 문 전 대표 비판에 동참했습니다.

[안희정 / 충남지사]
"애국심에 기초한 문 후보님의 말씀이셨을 것이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그 말씀에 좀 황당해하거나 적절치 않았다고 생각하고 있는 당원도 있는 것이 사실 아닙니까."


문 전 대표는 군 복무를 성실하게 했다는 뜻이었다고 해명했습니다.

[문재인 /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저는 5·18 때 전두환 군부에 의해서 구속됐던 사람입니다. 광주와 함께 살아온 저에게 일종의 모욕처럼 느껴진다."

하지만 '전두환 표창' 발언을 둘러싸고 문재인-안희정 캠프 간 갈등의 골은 더 깊어지고 있습니다.

당장 오는 토요일부터 시작되는 호남 지역 경선에서 이번 논란이 '문재인 대세론'의 변수로 떠올랐습니다.

채널A 뉴스 김철웅입니다.

영상취재 : 윤재영
영상편집 : 최동훈




 
오늘의 날씨 [날씨]아침·저녁 쌀쌀…일부지역 서리·얼음 관측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
호남 경선 코앞에…‘전두환 표창장’ 파장
호남 경선 코앞에…‘전두환 표창장’ 파장  
<p></p> <center><div id="video_0" class=""></div><script>video_player('video_0','000000332199');</script></center> <div>더불어민주당은 오는 토요일 최대 승부처인 광주 전남북에서의 경선을 시작합니다. <br> <br>이 시점에 문재인 전 대표가 한 '전두환 표창' 발언의 파장이 커지고 있습니다. <br> <br>김철웅 기자가 짚어봤습니다<br><br>[리포트]<br>문재인 전 대표는 5·18 민주화운동 유족 어머니회를 찾아 고개를 숙였습니다. 예정에 없던 일정입니다. <br> <br>[현장음] <br>"엄마들이 얼마나 가슴 아파서. '전두환’ 말만 나오면 엄마들이 머리가 하늘로 올라가잖아." <br> <br>[문재인 /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br>광주 5·18 광주 정신 가치를 헌법 전문에 담겠다고 제가 약속을 드렸어요. <br> <br>광주 정신을 헌법으로 계승하고 호남의 숙원사업인 '임을 위한 행진곡'을 5·18민주화운동 공식 기념곡으로 지정하겠다며 화난 호남 민심 달래기에 나섰습니다. <br> <br>안희정 충남지사는 조심스럽지만, 직접 자신의 입으로 문 전 대표 비판에 동참했습니다. <br> <br>[안희정 / 충남지사] <br>"애국심에 기초한 문 후보님의 말씀이셨을 것이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그 말씀에 좀 황당해하거나 적절치 않았다고 생각하고 있는 당원도 있는 것이 사실 아닙니까." <br> <br> <br>문 전 대표는 군 복무를 성실하게 했다는 뜻이었다고 해명했습니다. <br> <br>[문재인 /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br>"저는 5·18 때 전두환 군부에 의해서 구속됐던 사람입니다. 광주와 함께 살아온 저에게 일종의 모욕처럼 느껴진다." <br> <br>하지만 '전두환 표창' 발언을 둘러싸고 문재인-안희정 캠프 간 갈등의 골은 더 깊어지고 있습니다. <br> <br>당장 오는 토요일부터 시작되는 호남 지역 경선에서 이번 논란이 '문재인 대세론'의 변수로 떠올랐습니다. <br> <br>채널A 뉴스 김철웅입니다. <br> <br>영상취재 : 윤재영 <br>영상편집 : 최동훈</di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