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특수정찰기, 北 공기 담아 핵실험 잡는다
국제 [채널A] 2017-04-21 20:05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동영상faq

미군이 한반도 인근 상공에 특수정찰기 한 대를 띄웠습니다.

물론 영공침범은 아닙니다.

북한 상공의 공기를 모아서 극미량이라도 방사능 물질이 있는지 확인하는 것이 1차 임무입니다.

최선 기자입니다.

[리포트]
'핵무기 탐지견'으로 불리는 미군의 특수정찰기 WC-135가 활주로를 박차고 이륙합니다.

이 특수정찰기는 핵실험 시 유출되는 방사능 물질을 탐지해 포집하는 항공기입니다.  

북한이 5차례 실시한 핵실험 당시에도 이 정찰기는 한반도 상공을 날았습니다.

WC-135는 지난 7일 일본 주일미군 공군 기지에 긴급 배치됐고, 최근엔 동해 상공에 출격해 동태를 살폈습니다.

[신종우 / 한국국방안보포럼 사무국장]
"미국이 북한의 핵실험에 대해 주목하고 있다는 것을 보이기 위해 WC-135의 배치 사실을 공개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WC-135는 항공기 옆에 부착된 수집 장비를 이용해 방사성 물질을 장비 내부 특수필터로 걸러냅니다.

물질 분석을 통해 핵실험 방식 등을 알아내기 위해서입니다.

[한성렬 / 북한 외무성 부상]
"최고지도부에서 결심하는 때에, 또 결심하는 장소에서 핵시험(핵실험)이 있게 될 것입니다."

김정은이 핵실험 도발에 나선다면 25일 인민군 창건일 전후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많습니다.

미국과 중국이 거센 압박을 가하고 있는 가운데 김정은이 어떤 선택을 할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채널A 뉴스 최선입니다.

최선 기자 beste@donga.com
영상편집: 강 민
그래픽: 윤승희 이 진




 
오늘의 날씨 [날씨]주말 기온 ‘쑥쑥’…서울 24도·대구 28도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
美 특수정찰기, 北 공기 담아 핵실험 잡는다
美 특수정찰기, 北 공기 담아 핵실험 잡는다  
<p></p> <center><div id="video_0" class=""></div><script>video_player('video_0','000000364612');</script></center> <div>미군이 한반도 인근 상공에 특수정찰기 한 대를 띄웠습니다. <br> <br>물론 영공침범은 아닙니다. <br><br>북한 상공의 공기를 모아서 극미량이라도 방사능 물질이 있는지 확인하는 것이 1차 임무입니다. <br><br>최선 기자입니다.<br><br>[리포트]<br>'핵무기 탐지견'으로 불리는 미군의 특수정찰기 WC-135가 활주로를 박차고 이륙합니다. <br><br>이 특수정찰기는 핵실험 시 유출되는 방사능 물질을 탐지해 포집하는 항공기입니다.  <br> <br>북한이 5차례 실시한 핵실험 당시에도 이 정찰기는 한반도 상공을 날았습니다. <br><br>WC-135는 지난 7일 일본 주일미군 공군 기지에 긴급 배치됐고, 최근엔 동해 상공에 출격해 동태를 살폈습니다. <br> <br>[신종우 / 한국국방안보포럼 사무국장] <br>"미국이 북한의 핵실험에 대해 주목하고 있다는 것을 보이기 위해 WC-135의 배치 사실을 공개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br><br>WC-135는 항공기 옆에 부착된 수집 장비를 이용해 방사성 물질을 장비 내부 특수필터로 걸러냅니다. <br> <br>물질 분석을 통해 핵실험 방식 등을 알아내기 위해서입니다. <br> <br>[한성렬 / 북한 외무성 부상] <br>"최고지도부에서 결심하는 때에, 또 결심하는 장소에서 핵시험(핵실험)이 있게 될 것입니다." <br> <br>김정은이 핵실험 도발에 나선다면 25일 인민군 창건일 전후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많습니다. <br> <br>미국과 중국이 거센 압박을 가하고 있는 가운데 김정은이 어떤 선택을 할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br> <br>채널A 뉴스 최선입니다. <br> <br>최선 기자 beste@donga.com <br>영상편집: 강 민 <br>그래픽: 윤승희 이 진</di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