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허수경이 두 번의 결혼실패로 공황장애까지 겪었다고 털어놨다.<"> 허수경, 두 번의 결혼 실패로 공황장애·우울장애 고백 “내가 자초한 일” | 채널A 뉴스

허수경, 두 번의 결혼 실패로 공황장애·우울장애 고백 “내가 자초한 일”
연예 [채널A] 2017-08-13 12:08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동영상faq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허수경이 두 번의 결혼실패로 공황장애까지 겪었다고 털어놨다.

허수경은 13일 MBC '휴먼다큐-사람이 좋다'에 출연, 12년째 제주도에서 머물며 가족과 편안하게 살고 있다는 소식을 전했다.

1989년 MBC 1기 공채 MC로 데뷔한 허수경은 1990년 3세 연상의 배우 장세진과 첫 번째 결혼을 했으나 1997년 이혼했고, 2000년에는 프로듀서 백종학과 재혼했으나 2006년 다시 같은 아픔을 겪었다.

허수경은 "마음의 병이 심해져 약을 먹고 있다"면서 "공황장애와 사회부적응, 우울장애를 극복해주는 약인데 아픈 건 내가 자초한 일"이라고 말했다.

힘든 시절을 건너온 그의 곁을 지키고 있는 남편 이해영 교수에 대한 고마움도 드러냈다.

허수경은 남편에 대해 "나만의 착각일 수도 있겠지만 날 무척 아끼고 좋아해 준다. 그것만으로도 고맙다. '너는 뭐가 어때, 뭐가 문제야' 이렇게 따지는 게 아니라 좋아해 주고 사랑해주는 게 행복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주말마다 뭉치는 허수경 가족의 모습이 공개됐다.

채널A디지털뉴스





 
오늘의 날씨 [날씨]전국 잦은 비소식…중북부 지역 더위 주춤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
허수경, 두 번의 결혼 실패로 공황장애·우울장애 고백 “내가 자초한 일”
허수경, 두 번의 결혼 실패로 공황장애·우울장애 고백 “내가 자초한 일”  
<p><span id="img_0" class="thum_img" style="max-width: 660px; height: auto; display: block; width: 450px; margin: 0px auto;"><img src="http://image.ichannela.com/images/channela/2017/08/13/000000468632/00000046863220170813120634837.jpg"><span id="img_0caption">사진=MBC 방송화면 캡처</span></span></p> <div><p dmcf-pid="LU87Lz1QUP" dmcf-ptype="general">방송인 허수경이 두 번의 결혼실패로 공황장애까지 겪었다고 털어놨다.</p><p dmcf-pid="LIx8icVsPE" dmcf-ptype="general">허수경은 13일 MBC '휴먼다큐-사람이 좋다'에 출연, 12년째 제주도에서 머물며 가족과 편안하게 살고 있다는 소식을 전했다.</p><p dmcf-pid="L0En2GBwb7" dmcf-ptype="general">1989년 MBC 1기 공채 MC로 데뷔한 허수경은 1990년 3세 연상의 배우 장세진과 첫 번째 결혼을 했으나 1997년 이혼했고, 2000년에는 프로듀서 백종학과 재혼했으나 2006년 다시 같은 아픔을 겪었다.</p><p dmcf-pid="Ljo4AS1k4l" dmcf-ptype="general">허수경은 "마음의 병이 심해져 약을 먹고 있다"면서 "공황장애와 사회부적응, 우울장애를 극복해주는 약인데 아픈 건 내가 자초한 일"이라고 말했다.</p><p dmcf-pid="LhAki4IH4I" dmcf-ptype="general">힘든 시절을 건너온 그의 곁을 지키고 있는 남편 이해영 교수에 대한 고마움도 드러냈다.</p><p dmcf-pid="LZMqXDr1If" dmcf-ptype="general">허수경은 남편에 대해 "나만의 착각일 수도 있겠지만 날 무척 아끼고 좋아해 준다. 그것만으로도 고맙다. '너는 뭐가 어때, 뭐가 문제야' 이렇게 따지는 게 아니라 좋아해 주고 사랑해주는 게 행복하다"고 말했다.</p><p dmcf-pid="LPMcCN59Nt" dmcf-ptype="general">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주말마다 뭉치는 허수경 가족의 모습이 공개됐다.<br><br>채널A디지털뉴스<br><br></p><p dmcf-pid="Lg5xPDGGbz" dmcf-ptype="general"></p></di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