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 접고 싶어도…“중국 시장은 수렁”
경제 [채널A] 2017-09-13 19:32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동영상faq

중국의 사드 보복으로 중국 사업을 접으려는 기업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하지만 중국에서 철수하는 것조차 쉽지 않습니다.

"중국 시장은 수렁"이라는 말까지 나올 정돕니다.

황규락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1월 중국 공장 가동을 멈춘 SK이노베이션.

적자가 쌓여 중국 사업 일부를 정리하기로 한 CJ오쇼핑과

중국에서 완전히 철수하기로 한 이마트.

사드 보복 이후 한국 기업들이 줄줄이 중국 시장을 빠져나오고 있습니다.

한국에서 중국으로 투자하는 금액은 3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고, 기업청산컨설팅 업체에는 사업 청산 상담이 쇄도하고 있습니다.

[이택곤 / 중국 기업청산컨설팅 대표]
"작년에 비해서 중국에서 철수하려는 상담 문의가 2배 정도 늘어난 상황…"

적자가 쌓여 사업을 접으려 해도 중국에서 발을 빼는 것조차 어렵습니다.

직원들에게 퇴직금만 2배를 물어줘야 하고, 세무 조사와 면세 혜택 반환, 세관 조사를 받아야 기업 청산이 가능합니다.

기업 유치 성과가 줄어드는 걸 우려해 중국 당국이 기업 철수 승인을 최대한 미루기 때문입니다.

[이택곤 / 중국 기업청산컨설팅 대표]
"2년 반째 (기업 청산 준비만) 하고 있는 회사가 하나 있습니다. 3년이 곧 될 것 같은데…"

사드 보복으로 인한 우리 기업의 피해는 지금까지 약 8조 5천억 원.

우리 정부는 중국을 세계무역기구에 제소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채널A 뉴스 황규락입니다.

황규락 기자 rocku@donga.com
영상편집 : 김종태
그래픽 : 전성철




 
오늘의 날씨 [날씨]오전 미세먼지 ‘나쁨’…낮 29도 늦더위
크레온 배너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
사업 접고 싶어도…“중국 시장은 수렁”
사업 접고 싶어도…“중국 시장은 수렁”  
<p></p> <center><div id="video_0" class=""></div><script>video_player('video_0','000000499207');</script></center> <div>중국의 사드 보복으로 중국 사업을 접으려는 기업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br> <br>하지만 중국에서 철수하는 것조차 쉽지 않습니다. <br> <br>"중국 시장은 수렁"이라는 말까지 나올 정돕니다. <br> <br>황규락 기자입니다.<br><br>[리포트]<br>지난 1월 중국 공장 가동을 멈춘 SK이노베이션. <br> <br>적자가 쌓여 중국 사업 일부를 정리하기로 한 CJ오쇼핑과 <br> <br>중국에서 완전히 철수하기로 한 이마트. <br> <br>사드 보복 이후 한국 기업들이 줄줄이 중국 시장을 빠져나오고 있습니다. <br><br>한국에서 중국으로 투자하는 금액은 3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고, 기업청산컨설팅 업체에는 사업 청산 상담이 쇄도하고 있습니다. <br> <br>[이택곤 / 중국 기업청산컨설팅 대표] <br>"작년에 비해서 중국에서 철수하려는 상담 문의가 2배 정도 늘어난 상황…" <br> <br>적자가 쌓여 사업을 접으려 해도 중국에서 발을 빼는 것조차 어렵습니다. <br><br>직원들에게 퇴직금만 2배를 물어줘야 하고, 세무 조사와 면세 혜택 반환, 세관 조사를 받아야 기업 청산이 가능합니다. <br><br>기업 유치 성과가 줄어드는 걸 우려해 중국 당국이 기업 철수 승인을 최대한 미루기 때문입니다. <br> <br>[이택곤 / 중국 기업청산컨설팅 대표] <br>"2년 반째 (기업 청산 준비만) 하고 있는 회사가 하나 있습니다. 3년이 곧 될 것 같은데…" <br> <br>사드 보복으로 인한 우리 기업의 피해는 지금까지 약 8조 5천억 원. <br> <br>우리 정부는 중국을 세계무역기구에 제소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br> <br>채널A 뉴스 황규락입니다. <br> <br>황규락 기자 rocku@donga.com <br>영상편집 : 김종태 <br>그래픽 : 전성철</di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