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하, 악플러에게 “기대해”라고 답글…법적 조치 계획 중
연예 [채널A] 2017-10-12 14:22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동영상faq

사진=정준하 인스타그램

정준하는 지난 9월 14일 자신의 SNS에 한치회 사진을 올렸다. 네티즌들은 사진을 보고 "제주도 부럽다" "정준하 화이팅" "한치회 맛있어 보인다"는 등 평범한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어느 순간부터 정준하의 게시물에 도를 넘는 악플들이 꾸준히 올라왔다. "비호감이다" "방송에서 보니 정준하 인성이 별로더라" "잘못을 했으면 사과를 하고 버릇 좀 고쳐라" 등의 내용이었다. 

정준하는 이런 댓글들에 반응하지 않다가 12일 새벽 댓글을 다는 사람들을 향해 답글을 남겼다. 

대부분 "기대해"라는 답글을 달았다. 정도가 심한 댓글에는 "넌 정말 기대해!"라고 달기도 했다. 좋은 이야기를 해주는 네티즌들에게 감사를 전하는 것도 잊지 않았다. 

네티즌들은 "악플러들을 향해 고소하려는 것 같다"고 추측하고 있었다. 

그리고 12일 스포츠조선은 단독 보도를 통해 정준하가 '법적 조치'를 계획 중이라고 밝혔다. 

채널A디지털뉴스





 
오늘의 날씨 [날씨]내일 전국 맑고, 평년 기온 회복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
정준하, 악플러에게 “기대해”라고 답글…법적 조치 계획 중
정준하, 악플러에게 “기대해”라고 답글…법적 조치 계획 중  
<p><span id="img_0" class="thum_img" style="max-width: 660px; height: auto; display: block; width: 540px; margin: 0px auto;"><img src="http://image.ichannela.com/images/channela/2017/10/12/000000523928/00000052392820171012141953273.jpg"></span><span id="img_1" class="thum_img" style="max-width: 660px; height: auto; display: block; width: 540px; margin: 0px auto;"><img src="http://image.ichannela.com/images/channela/2017/10/12/000000523928/00000052392820171012141953761.jpg"><span id="img_0caption">사진=정준하 인스타그램</span></span></p> <div><span>정준하는 지난 9월 14일 자신의 </span><span class="word_dic en">SNS</span><span>에 한치회 사진을 올렸다. 네티즌들은 사진을 보고 "제주도 부럽다" "정준하 화이팅" "한치회 맛있어 보인다"는 등 평범한 반응을 보였다.<span> </span></span><br><br><span>그러나 어느 순간부터 정준하의 게시물에 도를 넘는 악플들이 꾸준히 올라왔다. "비호감이다" "방송에서 보니 정준하 인성이 별로더라" "잘못을 했으면 사과를 하고 버릇 좀 고쳐라" 등의 내용이었다.<span> </span></span><br><br><span>정준하는 이런 댓글들에 반응하지 않다가 12일 새벽 댓글을 다는 사람들을 향해 답글을 남겼다.<span> </span></span><br><br><span>대부분 "기대해"라는 답글을 달았다. 정도가 심한 댓글에는 "넌 정말 기대해!"라고 달기도 했다. 좋은 이야기를 해주는 네티즌들에게 감사를 전하는 것도 잊지 않았다.<span> <br><br>네티즌들은 "악플러들을 향해 고소하려는 것 같다"고 추측하고 있었다. <br><br><span>그리고 12일 스포츠조선은 단독 보도를 통해 정준하가 '법적 조치'를 계획 중이라고 밝혔다.<span> </span></span><br><br>채널A디지털뉴스<br><br></span></span></di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