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평창 52일간 휴전’ 채택…北 향한 초대장
뉴스A [채널A] 2017-11-14 19:28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동영상faq

유엔이 평창올림픽을 전후로 52일 동안은 휴전하자는 결의를 만장일치로 채택했습니다.

'피겨 여왕' 김연아 선수도 힘을 보탰는데요, 북한의 올림픽 참가를 이끌어 내기 위한 공개 초대장이란 해석이 나왔습니다.

박용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유엔 총회 연단에 오르는 평창 올림픽 홍보대사 김연아.

[김연아 / 평창 겨울올림픽 홍보대사]
"오늘 유엔에서 올림픽 휴전결의안이 채택되는 걸 보면서 다시 한 번 스포츠의 힘을 느끼고 싶습니다."

평창 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올림픽 휴전결의안'을 채택을 호소하는 특별 연사로 나선 겁니다.

유엔은 1993년부터 2년마다 휴전 결의를 채택해왔는데 올해는 북한의 핵 위협이 고조된 터라 더 의미가 큽니다.

[현장음]
"결의안 A72 L5(평창 동계올림픽 휴전 결의안)을 채택하기로 결정하겠습니다."

결의안이 채택된 뒤 평창올림픽 정부대표단으로 참가한 도종환 장관도 북한에 대한 러브콜을 보냅니다.

[도종환 /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마지막까지 2월 9일 전까지 북한의 참가를 기다리고 있을 것입니다."

10살 때 2000년 시드니 올림픽 때 남북선수단의 동시 입장을 보고 감동했다고 한 김연아 선수도 "평창에 북한이 참가하면 더 의미가 깊을 것"이라며 힘을 보탰습니다.

30년 만에 한국에서 열리는 평창올림픽이 냉전의 벽을 허문 1988년 서울 올림픽처럼 평화의 전기가 될 것인지 세계의 이목이 쏠리고 있습니다.

뉴욕에서 채널A 뉴스 박용입니다.

영상취재:김창종(vj)
영상편집:손진석
그래픽:권현정




 
오늘의 날씨 [날씨]서울 낮 5도 밑돌며 쌀쌀…내일 중부 큰 눈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
유엔 ‘평창 52일간 휴전’ 채택…北 향한 초대장
유엔 ‘평창 52일간 휴전’ 채택…北 향한 초대장  
<p></p> <center><div id="video_0" class=""></div><script>video_player('video_0','000000556850');</script></center> <div>유엔이 평창올림픽을 전후로 52일 동안은 휴전하자는 결의를 만장일치로 채택했습니다. <br> <br>'피겨 여왕' 김연아 선수도 힘을 보탰는데요, 북한의 올림픽 참가를 이끌어 내기 위한 공개 초대장이란 해석이 나왔습니다. <br> <br>박용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br><br>[리포트]<br>유엔 총회 연단에 오르는 평창 올림픽 홍보대사 김연아. <br> <br>[김연아 / 평창 겨울올림픽 홍보대사] <br>"오늘 유엔에서 올림픽 휴전결의안이 채택되는 걸 보면서 다시 한 번 스포츠의 힘을 느끼고 싶습니다." <br> <br>평창 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올림픽 휴전결의안'을 채택을 호소하는 특별 연사로 나선 겁니다. <br><br>유엔은 1993년부터 2년마다 휴전 결의를 채택해왔는데 올해는 북한의 핵 위협이 고조된 터라 더 의미가 큽니다. <br><br>[현장음] <br>"결의안 A72 L5(평창 동계올림픽 휴전 결의안)을 채택하기로 결정하겠습니다." <br> <br>결의안이 채택된 뒤 평창올림픽 정부대표단으로 참가한 도종환 장관도 북한에 대한 러브콜을 보냅니다. <br><br>[도종환 /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br>"마지막까지 2월 9일 전까지 북한의 참가를 기다리고 있을 것입니다." <br><br>10살 때 2000년 시드니 올림픽 때 남북선수단의 동시 입장을 보고 감동했다고 한 김연아 선수도 "평창에 북한이 참가하면 더 의미가 깊을 것"이라며 힘을 보탰습니다. <br><br>30년 만에 한국에서 열리는 평창올림픽이 냉전의 벽을 허문 1988년 서울 올림픽처럼 평화의 전기가 될 것인지 세계의 이목이 쏠리고 있습니다. <br> <br>뉴욕에서 채널A 뉴스 박용입니다. <br> <br>영상취재:김창종(vj) <br>영상편집:손진석 <br>그래픽:권현정</di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