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A단독]‘부하 직원 특활비’ 뜯어서 정무수석실에 상납
뉴스A [채널A] 2017-12-07 19:31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동영상faq

조윤선, 현기환 전 대통령 정무수석도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상납받은 의혹이 제기됐는데요,

그동안 국정원장에게 배정된 돈을 받았다고 알려졌는데 사실은 좀 달랐습니다.

윤준호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국고 손실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된 이병기 전 국정원장은 '국정원 특수활동비 상납 사건'의 핵심 인물입니다.

[이병기 / 전 국정원장(지난달 13일)]
"국민 여러분께 실망과 심려를 끼쳐드린 것에 대해 대단히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이 전 원장은 본인이 재직 중인 7개월 동안 정무수석실 측에 매월 800만 원씩 특활비를 상납했고 후임자인 이병호 전 원장도 전례를 따라 정무수석실에 돈을 보냈습니다.

그런데 이 특활비의 출처는 그간 알려진 것과 달리, 원장에게 배정된 특활비가 아니었습니다.

당시 돈을 전달한 추명호 전 국장이 소속된 '국정원 8국의 특활비'였던 사실이 검찰 조사에서 드러난 겁니다.

한편 추 전 국장은 최근 측근에게 "협박 편지를 배달한 우체부도 죄가 되냐"며 본인은 지시를 따랐을 뿐이라고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하지만 검찰 측은 "원장 특활비든 8국 특활비든 모두 나랏돈"이라며 "위법한 지시를 따른 것 자체가 죄"라는 입장입니다.

검찰은 조만간 조윤선·현기환 전 수석을 재판에 넘기면서 추 전 국장도 추가 기소하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채널A 뉴스 윤준호입니다.

영상취재 : 김재평
영상편집 : 최동훈
그래픽 : 서수민




오늘의 날씨 [날씨]태풍 영향 강한 비바람…예비특보 발효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