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다스’ 이어 특활비…MB 향한 연속 압박
뉴스A [채널A] 2018-01-12 19:26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동영상faq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이명박 전 대통령을 향한 검찰 수사가 강도 높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댓글 여론조작 사건과 다스 비자금 사건에 이어 국정원 특수활동비 상납 의혹 수사까지 전방위로 압박하고 있는 겁니다.

신아람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사내용]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검찰의 '적폐 청산' 수사는 박근혜 정부를 넘어 이명박 정부를 향해서도 강도 높게 진행됐습니다.

검찰의 칼끝이 먼저 향한 곳은 국가정보원과 국군 사이버사령부의 댓글 여론조작 사건.

사이버사령부의 여론조작에 개입한 혐의로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이 구속된 다음날,

이명박 전 대통령은 처음 입을 열고 현 정부의 '적폐청산' 작업을 비판했습니다.

[이명박 / 전 대통령 (지난해 11월) ]
"이것이 과연 개혁이냐, 감정풀이냐, 정치적 보복이냐, 이런 의심이 들기 시작했습니다."

김 전 장관이 석방된 뒤 수사가 주춤해지자,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의 120억 원 비자금 의혹과 함께 다스의 실소유주 의혹이 다시 불거졌습니다.

[이명박 / 전 대통령 (지난해 12월) ]
(다스는 누구 겁니까?) "그건 나한테 물을 일은 아니지 않습니까."

검찰은 지난달 말 '다스 수사팀'을 꾸린 데 이어 오늘 국정원 특수활동비 상납 의혹 사건까지 강제 수사에 들어가며 이 전 대통령을 전방위로 압박하고 있습니다.

이 전 대통령 측은 국정원 특수활동비 수사에 대해 "명백한 정치보복"이라고 강력히 반발했습니다.

채널A 뉴스 신아람입니다.

신아람 기자 hiaram@donga.com
영상편집: 장세례
그래픽: 정혜인




 
오늘의 날씨 [날씨]맑고 포근한 봄…하늘 한 번 쳐다보시지요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