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출동]“최대 30% 싸게”…광역알뜰교통카드 시범 도입
뉴스A LIVE [채널A] 2018-04-17 11:47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동영상faq

대중교통 비용을 최대 30%까지 줄일 수 있는 광역알뜰교통카드가 시범적으로 도입됩니다.

걷거나 자전거로 이동한 거리만큼 요금 할인을 더 받을 수 있다고 하는데요, 취재 기자에게 상세히 들어보겠습니다.

김현지 기자!

[질문1]걷는 거리만큼 요금이 할인된다는 게 신기한데요, 그런데 이걸 어떻게 측정한다는 건가요?

[리포트]
네, 우리에게 좀 더 친숙한 만보기 앱을 생각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한 걸음 두 걸음 걸으면 만보기에 걸음 수가 합산이 되는데요.

광역알뜰교통카드 전용으로 나온 이 모바일 앱이 위치기반 정보를 활용해서 우리가 걸어서 얼마나 이동했는지, 아니면 자전거를 타고 얼마나 이동했는지를 계산해 줍니다.

[질문2]그러면 앱을 켜놓고 그냥 걷기 시작하기만 하면 되는 건가요? 

걷기 시작했을 때 이렇게 스타트 버튼을 누르고 걷다가 버스 정류장에 도착했을 때 중지 버튼을 눌러야 그 사이에 얼마나 이동했는지 거리가 제대로 측정됩니다.

이런 식으로 반복을 해야 하니까 조금 번거로운 점은 있습니다.

[질문3]요금이 최대 30%까지 할인된다고 하는데, 어떻게 그렇게 되는지 좀 더 구체적으로 설명해 주세요. 

지금 제가 들고 있는 카드가 대중교통 요금을 10% 깎아주는 광역알뜰교통카드인데요. 한 달에 44번 대중 교통을 이용할 수 있는 정기권을 10%의 할인된 가격에 팝니다.

여기에다가 마일리지가 쌓이는 모바일앱까지 사용하게 되면 최대 30%가 절감되는 겁니다.

[질문4]그렇군요.시청자들이 알기 쉽게 예를 들어서 설명해 주세요. 

세종시 첫마을 6단지 집에서 청사까지 간선급행버스, 즉 BRT를 타고 출근하는 공무원의 예를 들어보겠습니다.

걷는 거리가 총 1.7km인데요. 1km 당 115원 마일리지가 쌓이니까 총 195원 쌓이고요. 또 여기에다 정기권 교통카드를 사용하면 BRT 요금 10%를 할인받을 수 있습니다.

보행 마일리지와 버스 요금 할인까지 합치면 교통비가 매번 1150원에서 840원으로 떨어집니다. 27%인 310원 아끼는 셈입니다.

정부는 올해 시범 사업을 거쳐 내년부터는 정기권을 본격적으로 판매할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세종시에서 채널A뉴스 김현지입니다.

중계PD 이근두
영상취재 정기섭 조세권
중계기술 박성열 이창휘 김정현 윤동석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