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cm 키 차이 극복한 김정은…비결은 ‘마법의 구두’
뉴스A [채널A] 2018-06-13 20:27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동영상faq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키가 20cm 이상 차이나는 걸로 알려졌는데요.

그런데 어제 회담장에선 그런 키 차이를 느끼기 어려웠습니다. 비결이 뭐였을까요?

권오혁 기자가 알아봤습니다.

[리포트]
역사적인 회담의 시작을 알리며 악수를 나누는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 190cm의 트럼프 대통령과 168cm의 김 위원장이 마주했지만 키 차이가 확연하게 드러나지 않습니다.

지난 4월 27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만남 때보다 김 위원장의 키는 더 커보입니다.

비밀은 김 위원장의 구두에 숨어 있었습니다.

김 위원장이 어제 신은 구두와 4월 남북정상회담에서 신은 구두를 비교해보니 구두굽 높이와 발의 각도가 달라진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김 위원장이 자신보다 훨씬 큰 트럼프 대통령과 대등한 이미지를 보여주기 위해 10cm가 넘는 키높이 구두를 신은 것으로 보여집니다.

국가 정상들은 리더로서의 강한 이미지를 만들기 위해 키높이 구두를 신기도 합니다. 과거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푸틴 러시아 대통령도 키높이 구두를 애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연아 / 이미지컨설턴트협회장]
"정상끼리 악수나 대화를 할 때는 수평적인 시선이 가장 자연스럽고 당사자들도 편안함을 느낍니다."

김 위원장의 구두에서 트럼프 대통령과의 기싸움에서 밀리지 않으려는 철저한 준비가 엿보입니다.

채널A 뉴스 권오혁입니다.

hyuk@donga.com

영상편집: 박형기
그래픽: 임 솔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