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동굴 소년 전원 구조…기적 만들어낸 영웅들
국제 [채널A] 2018-07-11 20:11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동영상faq

태국 북부의 험준한 산악지대.

이 곳의 깊은 동굴 속에 갇혀있던 유소년 축구팀 소년들이, 17일 만에 모두 무사히 구조됐습니다.

죽은 줄 알았던 이들의 생환 소식에 전 세계가 감격스러워 하고 있는데요.

축구팀 이름을 따서, '13명의 멧돼지가 돌아왔다'고 표현하는 이들도 나왔습니다.

이런 기적을 만들어낸 다국적 구조대원들의 얘기를, 강은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마지막 구조자를 태운 구급차가 지나가자, 지켜보던 시민들이 환호합니다.

[현장음]
"와~"

태국 유소년 축구팀 전원이 고립 17일만에 동굴에서 빠져나온 겁니다. 

죽은 줄 알았던 이들의 생존 소식을 세상에 처음으로 전한 것은, 영국인 잠수사들.

[지난 2일]
"몇 명이나 있어요?" (13명이요.)
"우리가 가고 있어요. "

곧바로 태국 해군이 구조 작업에 착수했고, 호주와 미국 등 전 세계에서 구조대원들이 몰려왔습니다.

5km에 달하는 좁은 통로를 기고, 급류 속을 헤엄쳐야 하는 사투에 가까운 직업이 진행됐고,

대원 한 명은 안타깝게 목숨을 잃기도 했습니다.

[PIP 사만 꾸난 / 숨진 구조대원 (생전 모습)]
"동굴 안에 있는 아이들을 데리고 나올 수 있도록 행운을 빌어주세요."

아이들과 함께 갇혀있던 수도승 출신 코치의 헌신도 주목받고 있습니다.

동굴에서 발견된 뒤 학부모들에게 '죄송하다'며 아이들을 책임지겠다고 편지를 썼던 그는, 결국 약속을 지켰습니다.

매일 과자를 조금씩 나눠주고, 명상을 가르치며 공포에 떨고 있는 아이들을, 안정시켰습니다.

이들의 무사귀환을 고대해 왔던 전 세계인들은, 뜨겁게 환호했습니다.

팀의 이름을 따 '13명의 멧돼지가 돌아왔다'며 기쁨을 표현하는 글과 그림들이 SNS에 넘쳐났습니다.

채널A뉴스 강은아입니다.

euna@donga.com
영상편집 오수현
그래픽 박재형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