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허위 신고하고 조개탄 수입” 뒤늦게 파악
뉴스A [채널A] 2018-08-09 19:30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동영상faq

유엔 안보리는 이 배가 싣고온 석탄이 북한산일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이 배는 러시아산 '세미 코크스'를 수입했다고 서류를 제출했습니다.

하지만 관세청은 그렇지 않다는 걸 뒤늦게 파악했습니다.

그렇다면 러시아산이라는 것은 사실일까요.

강병규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사내용]
지난해 10월, 러시아 홀름스크에서 석탄을 싣고 인천항으로 들어온 스카이엔젤호.

정통한 석탄업계 관계자는 당시 수입 서류엔 세미 코크스로 돼 있지만 실제론 성형탄 4천1백톤을 톤백에 담아 들여왔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제품은 인천 세관을 무사히 통과해 유통업체를 거쳐 시중에 버젓이 판매됐습니다.

하지만 세관은 최근에야 이 사실을 파악했습니다.

[관세청 관계자]
"이건 뒤늦게 나왔어요. 이게 세미 코크스가 아니고 다른 물건인지는 저희가 나중에 알았죠."

조개탄으로도 불리는 성형탄은 석탄과 톱밥을 뭉친 것으로 높은 화력을 내는 연료로 쓰입니다.

그런데 무역 업체들은 러시아에선 성형탄을 안 쓴다고 주장합니다.

[A 무역업체]
"러시아 쪽에서는 성형해서 하는 건 거의 못 들어봤는데?"

[B 무역업체 ]
"한국의 성형탄하고 단가가 안 맞더라고요. 러시아 쪽에서는 성형탄이 거의 안 들어와요."

북한산 의심을 피하기 위해 선적지로 기재된 러시아에서 주로 수입하는 세미 코크스로 서류를 위장했단 분석입니다.

채널A 뉴스 강병규입니다.

영상편집: 최동훈

▶관련 리포트
물건 보지도 않고 ‘선통관 후심사’…허술한 세관
기사 바로가기 ☞ https://bit.ly/2OlmA3S






오늘의 날씨 [날씨]낮부터 평년 기온 회복…미세먼지 농도 ‘나쁨’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