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란 지나자 북한산 사용…석연찮은 남동발전
뉴스A [채널A] 2018-08-10 19:52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동영상faq

러시아산으로 둔갑한 북한석탄은 한국전력의 자회사가 발전용으로 썼습니다.

관세청은 이 남동발전이 사기를 당한 것이라고 두둔했습니다.

그런데 남동발전은 작년에 이미 '뭔가 수상한 석탄' 때문에 논란을 겪은 적이 있었습니다.

황수현 기자입니다. 

[기사내용]
석탄수입업체 H는 지난해 10월 샤이닝리치호와 진룽호를 통해 각각 북한 석탄 5천 톤과 4천 톤을 실어왔습니다. 

최종 목적지는 남동발전.

그런데 세관 조사가 들어오면서 이미 납품된 샤니링리치호 석탄과 달리 진룽호 물량은 중간에 발이 묶였습니다.

창고에 쌓여 있던 이 석탄은 5개월 뒤인 올 3월, 슬그머니 남동발전으로 들어갔습니다. 

원산지 논란이 있었지만 남동발전은 H사 물량을 그대로 가져다 쓴 겁니다.

그러면서 원산지 증명서도 요구하지 않았습니다.

[남동발전 석탄 납품업체 관계자]
"(원산지 증명서 냈나?)
아니요. 석탄은 기본적으로 스펙구매예요."

발열량 등 계약한 조건만 맞으면 된다는 겁니다.

그런데 H사가 납품한 북한 석탄은 계약 기준에 한참 못 미치는 5,900kcal였지만 남동발전은 어떤 문제도 제기하지 않았습니다.

지난해 3월 동서발전이 원산지가 의심된다며 당국에 신고하고 해당 업체 입찰 자격을 박탈한 것과 비교되는 부분입니다.

관세청은 남동발전에 면죄부를 줬지만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전망입니다.

채널A 뉴스 황수현입니다.
soohyun87@donga.com 
영상취재: 한효준 정승호
영상편집: 김지균

▶관련 리포트
북한산 석탄 3만 5천 톤 불법 반입…제재 구멍
기사 바로가기 ☞ https://bit.ly/2M5UIUy

▶관련 리포트
위조 증명서로 러시아산 둔갑…불법 수입 방치
기사 바로가기 ☞ https://bit.ly/2KDooTv

▶관련 리포트
[단독]계약서에 선명한 ‘북한산’…반쪽 조사
기사 바로가기 ☞ https://bit.ly/2vVyLg8

▶관련 리포트
美 “한국 신뢰” 밝혔지만…감시 강화 우려
기사 바로가기 ☞ https://bit.ly/2OqlJ1K

▶관련 리포트
한국 “꼬리자르기, 국정조사”…민주 “은폐 없었다”
기사 바로가기 ☞ https://bit.ly/2AWrFOf

▶관련 리포트
[뉴스분석]북 석탄 첫 확인…작년에도 ‘의심’ 지적?
기사 바로가기 ☞ https://bit.ly/2KJ5B98





오늘의 날씨 [날씨]내일 전국 대체로 ‘맑음’…미세먼지 ‘보통’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