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성사진으로 토익 대리 시험…브로커 일당 검거
뉴스A [채널A] 2018-11-08 19:46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동영상faq

토익이나 텝스 같은 공인 어학시험을 대리로 치른 사람들도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특히 대리시험 브로커들은 들키지 않으려고, 자신과 시험을 의뢰한 사람의 얼굴을 합성해 신분증까지 위조했습니다.

배영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문자메시지로 토익 대리시험을 문의하자 브로커가 5백만 원이라고 답합니다.

자신과 의뢰인의 사진을 합성해 만든 신분증으로 대리시험을 친다며 구체적 방법까지 제시합니다.

대리시험 브로커 35살 이모 씨 등 5명은 이렇게 위조한 신분증으로 토익과 텝스 등 공익어학시험을 대신 치렀습니다.

실제로 브로커들이 사용한 합성 사진 프로그램을 경찰 두 명이 시연한 결과, 두 경찰의 생김새가 섞인 제3의 얼굴이 나왔습니다.

브로커들은 토익 300점대인 사람도 대리시험을 통해 만점에 가까운 성적을 만들어줬습니다.

[토익 대리시험 의뢰자]
"점수 잘 받아서 편입하고 싶어서요. (대리 시험이) 안 좋은 거니까. 걸릴 거 같아서 많이 무서웠어요."

브로커들은 미국과 캐나다에서 중고등학교와 대학을 졸업한 유학파들입니다.

한 번 대리시험을 쳐주는 대가는 많게는 5백만 원. 의뢰인 30명으로부터 모두 1억 원 이상 챙겼습니다.

의뢰인은 대부분 승진하려는 직장인과 취업준비생이었습니다.

돈은 도박 빚을 갚거나 유흥비로 썼습니다.

[김병수 / 부산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 대장]
"응시원서에 나와 있는 사진이나 응시자의 신분증이 동일하기 때문에 적발이 안 되는 경향이 있습니다."

경찰은 브로커 이 씨 등 2명을 구속하고, 또 다른 브로커 3명과 의뢰인 30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채널A뉴스 배영진입니다.

ican@donga.com
영상취재 : 김현승

▶관련 리포트
‘대리 수술’ CCTV 영상 제보했는데 징역형…왜?
기사 바로가기 ☞ http://bitly.kr/Uen6

▶관련 리포트
오답 고쳐주고 대리응시…돈으로 따는 운전면허
기사 바로가기 ☞ http://bitly.kr/9qth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채널A'를 구독하고 이벤트에 참여하시면 푸짐한 선물을 드립니다!



오늘의 날씨 [날씨]내일 미세먼지 농도 전 권역 ‘보통’~‘좋음’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