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도 어색한 ‘동승자 안전띠’…본격 단속
[채널A] 2018-12-03 11:36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전좌석 안전띠를 매지 않은 차량에 대해서 경찰이 특별단속에 나섰습니다.

올해 3월부터 예고된 제도인데, 1시간 만에 7대가 적발됐습니다.

이민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찰이 차량 1대를 멈춰 세웁니다.

[김동준 / 서울 서초경찰서 경위]
"잠시만요, 스톱해보세요."

점검해보니, 뒷좌석에 탄 동승자가 안전띠를 매지 않았습니다.

[김동준 / 서울 서초경찰서 경위]
"과태료 3만 원 부과되겠습니다."

"앞으로는 안전띠를 꼭 매겠다"며 한 번만 넘어가달라는 운전자도 있습니다.

[단속 차량 운전자]
"주의시킬게요. 한 번만 부탁드릴게요."

택시 뒷자석 승객도 안전띠를 매지 않았다가 단속에 적발됩니다.

[택시 운전자]
"(동승자 및 운전자 안전벨트 매는 것 알고 계셨나요?) 저는 맸지 않습니까."

동승자가 안전띠를 하지 않아 적발된 차량은 1시간 동안 7대에 달합니다.

승객에게 안전띠 착용을 안내해 과태료 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택시 2대를 제외하고, 나머지 다섯 대에 대해선 운전자에게 3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했습니다.

경찰은 이번 달 말까지 특별단속을 이어갈 계획입니다.

채널A 뉴스 이민준입니다.
2minjun@donga.com

영상취재 : 박희현
영상편집 : 박주연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도시어부 바로가기 배너
우공역광고300
오늘의 날씨 [날씨]내일 밤 강원 영동 ‘요란한 소나기’…한낮 서울·광주 29도 [날씨]내일 밤 강원 영동 ‘요란한 소나기’…한낮 서울·광주 29도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