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전 국가대표 코치, 성추행→퇴출→또 성추행
뉴스A [채널A] 2019-01-11 19:37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동영상faq

빙상계는 조재범 전 코치의 성폭행 사건은 '빙산의 일각'이라고 했는데요.

몇 년 전 제자 성추행으로 대표팀에서 물러났던 코치가 지난해 선수 2명을 추가로 추행한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김유빈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리포트]
소치 동계올림픽을 한 달 앞둔 지난 2014년. 쇼트트랙 국가대표 A코치가 돌연 태릉선수촌에서 쫓겨났습니다.

2년 전 자신의 여제자를 오피스텔로 불러내 성추행을 시도했다고 알려진 겁니다.

하지만 그 외 법적 처벌이나 체육회 징계는 없었습니다.

6년이 지난 2018년. A 코치는 선수 2명을 또다시 성추행 한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국가대표 코치 자격이 박탈된 뒤 개인 코치 자격으로 선수들을 지도해온 겁니다.

추문은 빙상계에서 회자됐지만 A 코치는 다른 제자들이 평창 올림픽에서 메달을 따면서 지역체육회 주최 환영회까지 초청됐습니다.

[지역체육회 관계자]
"그 분들(A코치 포함)도 초청을 해서 '관리를 잘 해줘서 국가대표가 되고 메달 땄으니까 고맙다'…"

당시 연맹 관계자는 자신들이 관여할 사안이 아니었다고 반문합니다.

[당시 빙상경기연맹 관계자]
"개인자격으로 뭐 하는 것까지 누가 뭐라고 못하지 않을까요? 컨트롤 할 수가 없는 부분 아닌가요?"

하지만 A코치는 성추문 말고도 지난 2016년엔 불법 스포츠토토에 베팅한 혐의로 영구제명됐다 감경됐습니다.

빙상계는 A코치가 체육계에 계속 남아 있을 것을 우려하고 있습니다.

채널A 뉴스 김유빈입니다.

▶관련 리포트
1. [단독]“빙상연맹, 성폭력 조사하자 빙상장 사용 막아”
기사 바로가기 ☞ http://bit.ly/2QDtv9d

2. 성폭행 고소장 내자 뚝 끊긴 조재범 반성문…왜?
기사 바로가기 ☞ http://bit.ly/2RNoaRu

3. [단독]11살 초등생 제자도 성추행…버젓이 지도자 생활
기사 바로가기 ☞ http://bit.ly/2AFPN4O

4. [단독]김보름 “2010년부터 노선영한테 괴롭힘 당해”
기사 바로가기 ☞ http://bit.ly/2CdWGKY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오늘의 날씨 [날씨]꽃샘추위 가고 ‘미세먼지’…한낮 서울 16도·대구 20도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