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넓은뉴스]저커버그 동네의 ‘보물 사냥꾼들’
뉴스A [채널A] 2019-05-14 20:01
페이스북 트위터 글자크기크게 글자크기작게
동영상faq

유명한 부자들이 많이 사는 미국 샌프란시스코 거리에는 쓰레기 더미에도 값진 물건이 많습니다.

그래서 부자들의 쓰레기를 주워 생활하는 사람들도 있는데요.

보물 사냥꾼이란 별칭까지 붙었습니다.

황규락 특파원이 동행했습니다.

[리포트]
샌프란시스코 21번가에 늘어선 수십억원 대 주택들. 페이스북 CEO 마크 저커버그 등이 사는 유명한 부촌입니다.

이곳에서 300미터 거리에 사는 오르타 씨는 매일 동네를 돌아다니며 쓰레기를 줍는 일명 '보물 사냥꾼'입니다.

[제이크 오르타 / 보물 사냥꾼]
"저에게는 굉장히 재밌습니다. 깜짝 놀라기 때문입니다. 박스 안에 무엇이 들었는지 아무도 몰라 재밌습니다."

오르타 씨가 2시간 동안 동네를 돌면서 주운 물건은 작은 옷가지부터 필름 카메라와 청소기까지. 오늘은 운 좋게 100달러 이상의 물건을 찾았습니다.

[제이크 오르타 / 보물 사냥꾼] 
"8백 달러짜리 명품 선글라스를 얻은 적이 있습니다. 또 14캐럿짜리 큰 금목걸이도 찾은 적 있습니다."

[현장음]
"이것도 쓰레기에서, 저것도 쓰레기에서 가져왔습니다."

같은 건물에 사는 로드니 씨 방의 물건들도 대부분 쓰레기통에서 나온 것들입니다.

[맥클레인 로드니 / 보물 사냥꾼]
"쓰레기 더미에서 거의 모든 것을 얻을 수 있습니다. 사람들이 생각하지 않고 그냥 버리기 때문입니다."

300명이 넘는 노숙인과 저소득층이 쓰레기 수거 활동에 나서면서, 지하 경제까지 형성됐습니다.

[황규락 기자]
"이곳 거리에는 주말마다 이렇게 사람들이 모이며 작은 장터가 생기는데요. 물건들은 대부분 쓰레기 더미에서 주운 것들이지만 보시다시피 쓸만한 것들이 많습니다."

[닉 마르자노 / 지역 사진작가] 
"그 물건들은 여전히 쓸모 있습니다. 이 사람들에 의해 재활용돼 다시 사용되면서 경제에 도움이 되는 겁니다." 

집 앞에 내놓은 쓰레기를 가져가는 일은 원칙적으로 불법이지만 정부 당국과 수거업체 모두 적극적인 법 집행에 나서지 않으면서, 이들의 경제 활동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채널A 뉴스 황규락입니다.

황규락 기자 rocku@donga.com
영상취재 : 조영웅(VJ)
영상편집 : 배영주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우공역광고300
오늘의 날씨 날씨썸네일이미지 [날씨]전국 30도 넘는 무더위…자외선 지수 ‘매우 높음’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