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공원 알바생 다리 절단 사고…끝내 접합 수술 실패
[채널A] 2019-08-17 19:18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놀이공원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20대 남성이 놀이기구에 끼어 다리가 절단됐습니다.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접합 수술은 결국 실패했는데요.

안전 수칙을 지켰는지가 쟁점입니다.

공국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119 대원들이 놀이기구 위에서 구조 작업을 펴고 있습니다.

어제 저녁 6시 50분. 이 놀이공원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22살 박 모씨가 롤러코스터 레일에 오른쪽 다리가 끼는 사고가 났습니다.

다리가 절단되는 중상을 입은 박 씨는 병원에서 수술을 받았지만 접합에 실패했습니다.

사고 직후 놀이공원은 롤러코스터 운행을 중단했습니다.

[현장음]
"죄송한데 이리로 못 가거든요."

롤러코스터 안전요원으로 일하던 박 씨는 당시 열차 맨 뒷 칸에 서 있었는데,

다른 안전요원이 그대로 열차를 출발시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 관계자]
"롤러코스터 마지막 칸에 사람이 서라고 있는 지지대도 아닌데 거기를 그냥 밟고 있다가, 올라가 있던 상태에서 출발이 된 거죠."

놀이공원 측은 평소 직원들 안전교육을 꾸준히 해왔다고 주장합니다.

[대구 이월드 관계자]
"(안전교육) 아침에 한 번 하고요. 오후에 한 번 하고 두 번씩 합니다. 원래 (매뉴얼) 대로라면 (마지막 칸에) 못 올라갑니다."

경찰은 놀이공원 측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와 안전 의무를 다했는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지난 1995년 문을 연 이 놀이공원은 지난 2월과 지난해 9월에도 놀이기구가 멈추는 안전사고가 난 바 있습니다.

채널A 뉴스 공국진입니다.

kh247@donga.com
영상취재 : 김건영 권경화(스마트리포터)
영상편집 : 박주연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보컬플레이 캠퍼스 뮤직올림피아드
오늘의 날씨 [날씨]이번 주 기온 변화 커…내일 아침 기온 서울 5도 [날씨]이번 주 기온 변화 커…내일 아침 기온 서울 5도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