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거짓말한 일본…군함도 ‘강제노역’ 쏙 뺐다
[채널A] 2019-12-03 21:19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이런 아픈 역사를 계속 외면하는 일본 행태, 또 있습니다.

강제징용된 조선인들의 노동을 착취했던 일본 군함 모양의 석탄 채굴 섬, 군함도.

4년 전 제대로 역사적 사실을 알리는 조건으로 이 곳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했지만, 일본은 입을 싹 씻었습니다.

유승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영화 군함도 中]
"나갈 거요, 여기 있는 조선 사람들 다 같이"

1940년대 일본이 석탄을 캐기 위해 조선인을 강제징용했던 지옥의 섬 '군함도'.

지난 2015년, 일본은 군함도를 포함한 근대산업시설 23곳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했습니다.

단, 조건이 있었습니다.

[노광일 / 당시 외교부 대변인 (2015년)]
"아픈 역사가 서린 동 시설의 세계유산 등재는 세계유산제도의 기본정신과 취지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점을 지속적으로 제기해왔습니다."

한국 등의 반발이 크자 강제노역 사실을 인정하고 희생자를 기리기 위한 정보센터를 설치하겠다고 약속한 겁니다.

하지만 이 약속은 4년이 지난 지금까지 지켜지지 않고 있습니다.

지난 2017년 일본은 세계유산위원회에 이행 보고서를 처음 제출했는데 '강제'라는 단어 대신 '지원'이라는 용어를 써 사실을 왜곡했습니다. 

일본은 올해 보고서에서도 '강제노역'이란 표현을 뺐습니다.

희생자 정보센터도 군함도가 있던 나가사키현이 아닌 도쿄에 짓겠다는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습니다.

외교부는 "세계유산위원회가 약속을 이행하라고 권고했음에도 일본 정부가 이행하지 않고 있는데 대해 실망을 금치 않을 수 없다"며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일본은 최근 지소미아 연장 합의 결과 발표에서도 합의 내용에 없는 다른 얘기를 했습니다.

이후 한국 정부에 사과를 해놓고 대외적으로는 사과한 적이 없다고 발뺌했습니다.

일본의 상습적인 거짓말이 한일 관계 복원에 걸림돌이 되고 있습니다.

채널A 뉴스 유승진입니다.

영상편집 : 이승근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보컬플레이 캠퍼스 뮤직올림피아드

재생목록

4/26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오늘의 날씨 [날씨]내일 낮부터 추위 누그러져…중부 곳곳눈 또는 비 [날씨]내일 낮부터 추위 누그러져…중부 곳곳눈 또는 비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