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경, 각각 ‘자존심’ 아이폰 날인으로 신경전
[채널A] 2019-12-05 19:47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단순히 수사관의 죽음에 대한 비밀만 담고 있는 것이 아닌 이 휴대전화, 지금은 어떤 상태일까요.

잠금 암호를 푸는 특수 기계에 연결돼 있는데, 검찰과 경찰이 서로 함부로 만질 수 없도록 날인을 붙여 놓았습니다.

경찰이 휴대전화를 돌려받으려고 신청한 영장은 검찰이 기각했습니다.

오늘도 이어진 검-경 신경전 우현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늘 서울중앙지검은 서울 서초경찰서가 어제 신청한 압수수색 영장을 기각했습니다. 

법원에 영장을 청구하기 전 단계에서 검찰이 돌려 보낸겁니다.

검찰 관계자는 "휴대전화는 법원이 발부한 영장으로 이미 적법하게 압수 돼 검찰이 조사 중"이라며 "경찰이 신청한 압수수색의 필요성과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숨진 수사관의 사인 규명에 아이폰이 필요하다는 경찰 주장에 대해서도 "부검 결과와 관련자 진술, CCTV 등 객관적 자료와 정황을 볼 때" "타살 혐의점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반박했습니다.

검찰이 한 것과 똑같은 방식으로 아이폰을 되찾겠다던 시도가 무산된 겁니다.

[경찰 관계자]
"우리한테 압수수색하게끔 허락하겠어요? 모든 판단은 검찰에서 다 하잖아요."

검찰에서 복원 작업에 들어간 아이폰 자료의 보유권을 둘러싼 양측의 기싸움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경찰이 전화기 자료 훼손 가능성을 우려하자, 검찰은 검찰과 경찰이 각각 날인을 한 상태로 아이폰을 봉인해 놨습니다.

하지만 검찰은 아이폰 자료 복원에 성공하더라도 경찰에 자료를 내주지 않을 방침입니다.

경찰도 별도 영장을 발부받아 통신사에서 확보한 숨진 수사관의 통화기록을 검찰과 공유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아이폰과 저장 자료를 둘러싼 검찰과 경찰의 신경전이 두 조직의 자존심 대결 양상으로 확대되고 있습니다.

채널A 뉴스 우현기입니다.
whk@donga.com

영상편집 : 이재근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11/25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신한은행
우리원뱅킹
오늘의 날씨 [날씨]내일 전국 대체로 맑음…일교차 10도 이상 [날씨]내일 전국 대체로 맑음…일교차 10도 이상
신한은행
수자원공사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