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음장 바다도 거침없이…해난구조대 혹한기 훈련
[채널A] 2020-01-15 19:57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이렇게 추운날 혹한의 바다에 뛰어드는 사람들, 누구일까요?

물 속에서 위험에 빠진 국민을 구하는 군인들, 해군 특수부대 해난구조전대 'SSU' 대원들입니다.

최선 기자가 만나고 왔습니다.

[리포트]
칼바람이 부는 진해 바다.

해군 해난구조대 'SSU' 대원들이 한치의 망설임도 없이 바다로 뛰어듭니다.

(현장음)
"오~ 오~ 오~"

극한의 바다에서도 구조 작전을 펼칠 수 있도록 체력과 정신력을 기르는 혹한기 훈련이 시작됐습니다.

[최선 기자]
"지금 이곳 진해 기온이 0도를 조금 웃도는데요.

저 같은 일반인은 바닷 속에서 불과 30분만 있으면 저체온증에 걸려 의식을 잃을 수 있습니다."

(현장음)
"다이버 한파라 한들 두려울 쏘냐. 타오르는 사명감에 오늘을 산다."

바다 한가운데 조난 상황이 발생하자, 긴급 출동한 헬기에서 10미터 높이 레펠을 이용해 SSU 대원이 투입됩니다.

헬기 바람과 거친 풍랑에 몸을 가누기조차 어렵지만, 순식간에 조난자를 물 속에서 구해냅니다.

[강기영 / 해군 특수전전단 구조작전대장]
"우리 해난 구조전대는 국민이 필요로 하는 곳이라면 어디든지 달려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킬 것입니다."

헝가리에서 발생한 유람선 침몰사고는 물론 헬기 추락, 어선 침몰 등 사고 현장이 물속이라면 SSU는 언제든 달려갑니다.

[최선 기자]
매일 한계를 넘나드는 혹독한 훈련을 거치며 SSU는 체력을 갖추고 있습니다.

채널A 뉴스 최선입니다.

최선 기자 beste@donga.com
영상취재: 윤재영
영상편집: 이재근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18/28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신한은행
우리원뱅킹
오늘의 날씨 [날씨]내일 중부 오후부터 비…구름 사이로 보름달 보일 듯 [날씨]내일 중부 오후부터 비…구름 사이로 보름달 보일 듯
신한은행
수자원공사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