줍고, 닦고, 굴리고…쉴새 없는 배구장 ‘볼 리트리버’
[채널A] 2020-01-23 12:03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배구 코트의 숨은 일꾼 '볼 리트리버'를 아시나요.

서브 넣는 선수에게 공을 건네는 일인데 단순해 보이지만 다 노하우가 있습니다.

김태욱 아나운서가 직접 경기에 투입됐습니다.


[리포트]
볼을 건네고, 줍고, 닦고, 굴리고, 쉴새 없이 움직입니다.

코트 구석에 자리 잡은 6명의 사람들.

강소휘 / GS 칼텍스
저 어렸을 때 생각나서 (보면) 추억이 떠올라요.

박혜민 / GS 칼텍스
아무것도 몰랐을 때 했었어요.

"볼 리트리버 체험을 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볼 리트리버'의 뜻은 공을 회수하는 사람.

코트의 공을 회수해 서브 넣는 선수에게 바로바로 건네는 일을 하는데요.

경기 직전, 정식으로 소개될 만큼 꼭 필요한 자리입니다.

경기가 시작되면 그때그때 빠르게 공을 회수하고 전달하는 건 기본.

"선수가 서브를 넣으러 들어갈 때 공을 굴리시면 돼요."
"다시 경기 보고"

"정신이 하나도 없네."

선수들이 서브할 때는 방해되지 않게 최대한 벽쪽으로 정확히 굴려줘야 합니다.

"제가 지금 경기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습니다."

공에 묻은 땀을 닦고 코트 밖으로 나갔을 때는 재빠르게 주워옵니다.

"누가 이기고 있는지도 안 보여요" 

어느새 경기가 끝나고...

"혹시 저 누군지 아세요?
"볼 준 사람!"
"잘 던지시던데 아까, 통통 두 번에 와서 내가 잡았어."

서브를 넣는 선수들은 볼 리트리버와의 호흡도 중요합니다.

한수지 / GS 칼텍스
덕분에 경기가 원활하게 진행되는 걸 알고 있고 항상 감사하게 생각하니까...

경기 시간에 상관없이 일당 5만원을 받는 볼 리트리버는 선수들과 직접 호흡할 수 있어 더 보람을 느낀다고 하는데요.

박진감 넘치는 배구를 위해 오늘도 묵묵히 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

채널A 뉴스 김태욱입니다.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신한SOL
오늘의 날씨 [날씨]내일 아침 ‘꽃샘추위’…미세먼지 ‘맑음’ [날씨]내일 아침 ‘꽃샘추위’…미세먼지 ‘맑음’
신한SOL
DIMF  대구 뮤지컬스타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