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
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
출소 후 소방관에 행패…알고보니 2년 전 그 폭행범
[채널A] 2020-09-20 19:46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고 강연희 소방경의 안타까운 죽음, 기억하실 겁니다.

2년 전, 술 취한 남성에게 폭행을 당하고. 결국 목숨을 잃었습니다.

그런데 강 소방경을 폭행했던 이 남성, 일말의 반성조차 없었던 걸까요.

출소하자마자 또 행패를 부렸습니다.

먼저, 공국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구급차에서 내린 중년 남성이 헬멧을 쓴 구급대원의 얼굴을 마구 때립니다.

입에 담기 힘든 심한 욕설도 퍼붓습니다.

남성에게 맞은 구급대원은 익산소방서 소속 강연희 소방경.

강 소방경은 이 사건 이후 뇌출혈 증세를 보이며 쓰러졌고, 한달 뒤 끝내 숨을 거뒀습니다.

강 소방경을 때린 40대 남성 윤모 씨는 폭행 등 혐의로 징역 1년 10개월을 선고받았습니다.

강 소방경 사망과의 직접적 연관성이 확인 안돼 '폭행 치사죄'는 적용되지 않았습니다.

최근 출소한 윤 씨가 또 다시 경찰에 체포된 건 지난 7월 24일.

이번에도 봉변을 당한 건 소방관 3명이었습니다.

술 취해 쓰러진 자신을 도우려 출동했던 구급대원들이었습니다.

[스탠드업 / 공국진 기자]
"이곳에 술에 취해 쓰러져 있던 윤 씨는, 귀가를 도우려는 소방관들 앞에서 옷을 벗고 욕설을 퍼부었습니다."

[A 씨 / 목격자]
"욕도 하고 막 그랬어. 야 이 ○○들이 너네 뭐냐고, 나 놔두라고 그랬어. 너무 진짜 (소방관들이) 저게 무슨 죄 냐고."

윤 씨는 구급차 탑승을 거부하며 입고 있던 옷을 모두 벗어 던지는 등 40분 가까이 난동을 벌였습니다.

[B 씨 / 목격자]
"팬티를 벗고 그렇게 하니까. 경찰관이 '옷 입혀' 하면서 수갑을 채워서…"

경찰은 윤 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습니다.

[경찰 관계자]
"(2년 전에는) 폭행만 됐지, 그리고 출소하고 나와서 또 범행을 하고, 이번에 구속이 된 거죠."

모욕과 공연음란 혐의로 구속된 윤 씨는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채널A 뉴스 공국진입니다.

kh247@donga.com
영상취재 : 이기현
영상편집 : 최동훈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
신한은행
우리원뱅킹
오늘의 날씨 오늘 곳곳 미세먼지 ‘나쁨’…서울 ‘110일 만’ 초미세먼지 기승 오늘 곳곳 미세먼지 ‘나쁨’…서울 ‘110일 만’ 초미세먼지 기승
신한은행
수자원공사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