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
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
“안 만나줘” 집 앞 2시간 대기…사제 폭발물 터트린 20대
[채널A] 2020-10-18 19:22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아파트 계단에서 사제폭발물이 터졌습니다.

수년 전 시작된 스토킹 범죄였습니다.

다행히 피해여성은 다치지 않았지만 가해남성이 여기서 집착을 끊을지, 불안합니다.

사건사고 공국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아파트 계단으로 통하는 입구에 출입 통제선이 처져 있습니다.

이 아파트 3층 계단에서 27살 정모 씨가 들고 있던 사제 폭발물이 터진 건 어제 오후 8시 5분쯤.

"아파트 계단에서 터진 사제 폭발물의 위력은 유리창을 여러 장 깨뜨릴 만큼 강했습니다."

당시 충격으로 정 씨는 왼쪽 손목을 크게 다쳐 수술을 받았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었습니다.

[아파트 입주민]
"3층 난간에 남자가 이렇게 팔뚝을 잡고 누워 있더라고요. 그 주변에 쇠구슬이 한 40~50개가 있더라고요."

정 씨는 좋아하는 여성이 만나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폭발물을 가지고 여성의 집 앞에서 2시간을 기다렸습니다.

[경찰 관계자]
"앞에 가서 기다리고 있다가. 마침 당사자(여성)는 거기 없었고, 다른 사람들은 없고, 본인만 손가락 부분이 많이 다친 것 같아요."

폭발물은 인터넷을 보고 직접 만든 걸로 조사됐습니다.

여성은 수년 전에도 정 씨 때문에 경찰에 한 차례 스토킹 피해 상담을 받은 걸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정 씨 집에서 폭발물 재료 등을 압수해 감정을 의뢰하고, 정 씨가 회복되는 대로 추가 조사를 할 계획입니다.

파도가 부딪치는 갯바위에 남성 한명이 위태롭게 서 있습니다.

해경 구조정이 조심조심 남성 쪽으로 다가갑니다.

[현장음]
(고립자 접근 1m 전)
"충돌 방지 오케이 정지, 정지"

낚싯배를 타고 갯바위에 올라갔던 50대 낚시꾼이 고립됐다고 구조를 요청하자 해경이 출동한 겁니다.

남성은 빠르게 물이 올라오자 선장에게 전화했지만, 연락이 닿질 않자 해경에 연락을 한 걸로 전해졌습니다.

채널A 뉴스 공국진입니다.

kh247@donga.com
영상취재 : 이기현
영상편집 : 정다은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
신한은행
우리원뱅킹
오늘의 날씨 [날씨]내일 내륙에 짙은 안개…서울 아침 9도 [날씨]내일 내륙에 짙은 안개…서울 아침 9도
신한은행
수자원공사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