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재 바둑소녀 무너트린 ‘AI의 유혹’…‘자격정지 1년’ 징계
[채널A] 2020-11-20 19:37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국내 최연소 프로기사로 천재 바둑소녀라는 타이틀을 얻은 10대 바둑기사가 온라인 바둑대회에서 인공지능의 도움을 받아 승리했다는 논란이 불거졌습니다.

한국기원이 자격정지 1년 징계를 내렸습니다.

서채리 기자입니다.

[리포트]
10대 바둑기사 김모 양이 인공지능의 도움을 받아 대국을 치렀다는 의혹을 받는 건 지난 9월 29일 치러진 온라인 바둑대회입니다.

세계랭킹 520위인 김 양은 세계랭킹 40위, 이모 9단을 꺾고 승리했습니다.

그런데 바둑 팬들이 김 양이 둔 바둑 수가 AI 바둑 프로그램 추천 수와 90% 이상 일치한다며 이른바 'AI 치팅 의혹'을 제기한 겁니다.

한국기원은 오늘 징계위원회를 열고 김 양에 대해 자격정지 1년의 징계를 확정했습니다.

김 양은 앞으로 1년 간 프로기사로서 어떤 대회에도 참가할 수 없습니다.

한국기원은 이달 초 자체 진상 조사에서도 국내외 인공지능회사에 분석을 의뢰한 결과 부정행위에 대한 의심의 상당성이 인정된다고 밝혔습니다.

김 양도 잘못을 시인하며 프로기사들만 볼 수 있는 SNS에 자필 사과문을 올리기도 했습니다.

'이기고 싶은 마음에 순간적으로 잘못된 선택을 했다'는 겁니다.

[한국기원 관계자]
"(SNS에) 기사분께서 올린 사과문같은 게 있을 텐데요. 그 사과문이 기원에도 함께 전달이 됐거든요."

한국기원이 이달 초 조사 이후에도 별도 징계를 내리지 않아 늑장 대응이라는 비판도 나왔습니다.

기원이 조치를 취하지 않는 동안 김 양은 국내외 바둑대회에 계속 참가해 공정성 논란도 불거졌습니다.

앞서 지난 1월에도 바둑 입단대회에서 인공지능을 이용한 부정행위가 있었던 만큼 철저한 재발 방지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채널A 뉴스 서채리입니다.
seochaeri@donga.com

영상취재: 장명석
영상편집: 이재근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17/23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오늘의 날씨 [날씨]전국 쾌청·낮더위…강한 자외선 유의 [날씨]전국 쾌청·낮더위…강한 자외선 유의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