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현역 의원 56명, ‘싱크탱크’ 참여…‘친문’ 세력화?
[채널A] 2020-11-22 19:15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더불어민주당에서 초대형 싱크탱크가 출범했습니다.

대부분 ‘친문’의원들입니다.

문재인 정부 정책을 뒷받침하려는 거지 친문 세력화는 아니라고 합니다.

하지만 참여 의원을 공개 모집한 것도 아니고, 왜 하필 대선을 1년 앞둔 시점에 모였을까.

‘친문주자’를 띄우려는 건 아닐까. 해석이 분분합니다.

최수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민주당 소속 50여 명의 의원들이 한 자리에 모였습니다.

당내 친문 의원들이 주축이 된 '민주주의 4.0 연구원'의 출범을 위해서입니다.

[박상혁 / 더불어민주당 의원]
"위기의 시대 함께 공부하고 우리 시대가 가야할 방향을 찾아갑시다."

사단법인 형태의 정책 연구원인 민주주의 4.0에는 전해철, 홍영표, 이광재 의원 등 민주당 현역 의원만 56명이 참여했습니다.

2년 전 친문 계파 모임으로 지목돼 해체됐던 부엉이 모임 출신 의원들이 상당수 이름을 올렸습니다.

출범을 이끈 한 친문 의원은 "87년 체제를 민주주의 1.0이라고 한다면, 김대중·노무현 시대는 민주주의 2.0 촛불 혁명은 민주주의 3.0이다"며, "그 이후를 준비하기 위해 민주주의 4.0이라는 이름을 붙였다"고 설명했습니다.

[도종환 / 더불어민주당 의원(초대 이사장)]
" 우리가 시작하는 이 항해가 순탄하지만은 않을 것입니다. 우리가 한배를 타고 간다는 것 함께 간다는 것 이것을 꼭 기억했으면 좋겠습니다. "

대선을 1년여 앞두고 친문 진영이 세력화에 나선 것 아니냐는 관측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습니다.

[전해철 / 더불어민주당 의원]
"여러분들이 모여있어서 그런 지적도 하고 그런 해석도 하는 거 같습니다 전혀 그러지 않고요. 정치적인 행동을 하거나 정치적인 모임을 할 의도는 전혀 없다. "

하지만 당장 민주당 내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습니다.

민주당의 한 중진 의원은 "과거 부엉이 모임 출신들이 모인 만큼 친문 세력화가 우려되는 게 사실"이라고 했고, 한 재선 의원은 "내년에 뭔가 필요해 나서는 게 아니라면 공개적으로 의원들을 모집했어야 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연구원을 중심으로 한 친문 세력이 대권에 제3의 인물을 내세울 경우 여권의 차기 대권 구도에 큰 파장을 불러올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채널A 뉴스 최수연입니다.
newsy@donga.com

영상취재 : 한규성
영상편집 : 오성규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우리원뱅킹
오늘의 날씨 [날씨]내일 영하권 추위…수능일도 추워요 [날씨]내일 영하권 추위…수능일도 추워요
수자원공사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