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00명 영상으로 ‘제2 n번방’ 장사…김영준 “반성하며 살겠다”
[채널A] 2021-06-11 19:52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남성 1천 3백명의 나체 영상을 유포해 '제2 N번방'이라 불린 사건의 피의자 김영준이 취재진 앞에 섰습니다.

어떤 말을 했는지 이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검찰에 송치되기 전 취재진 앞에 선 29살 김영준.

[김영준 / 나체 영상 유포 피의자]
"(영상 녹화 왜 하셨습니까?) 피해자분들께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고요. 앞으로 반성하면서 살겠습니다."

공범이 있냐고 묻자 단독 범행이라고 주장합니다.

[김영준 / 피의자]
"(혼자 하신 것입니까? 공범이 있습니까?) 저 혼자 했습니다."

마스크를 벗어줄 수 있냐는 요청에는 "죄송하다"고 거절했습니다.

김 씨는 2013년 11월부터 올해 6월까지 7년 7개월간, 1천 3백여명의 남성과 영상통화를 하며 음란행위를 녹화해 판매한 혐의를 받습니다.

자신을 여성으로 착각하도록 음성변조 프로그램까지 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피해 남성]
"사진 같은 것들도 굉장히 절묘하게 도용하고 소개 글 같은 것도 그런 사람 같지 않게 해놓아서 피해자들이 많이 속은 것 같아요."

김 씨가 녹화한 영상 속에는 미성년자 39명도 있었습니다.

김 씨는 또 아동·청소년 7명을 자신의 집이나 모텔로 유인한 뒤 유사 성행위를 시키고 촬영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김 씨가 제작한 영상을 다시 유포하거나 구매한 사람들에 대해서도 수사하고 있습니다.

채널A 뉴스 이솔입니다.

2sol@donga.com
영상취재 : 임채언
영상편집 : 이재근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오늘의 날씨 [날씨]내일 다시 흐린 하늘…더위 주춤 [날씨]내일 다시 흐린 하늘…더위 주춤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