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100만 동원” 의혹…“징집 피하자” 러 출국 행렬
[채널A] 2022-09-23 19:16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앵커]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동원령 선포 후 러시아의 혼란은 커지고 있습니다.

30만 명이 아니라 최대 100만명까지 전쟁터로 보낸다, 소수 민족 위주로 강제 징집한다는 주장이 나오면서 반발이 커지고 있습니다.

먼저 김윤수 기자입니다.

[기자]
러시아와 조지아를 잇는 국경 도로가 주차장으로 변했습니다.

[러시아 국민]
"반대편 차선으로 넘어가는 사람도 있고 새치기 하는 사람들도 있어요. 국경이 멈췄습니다."

동원령이 내려진 뒤 징집을 피해 러시아를 떠나려는 국민들이 몰려 검문소에는 5km가 넘는 차량 대기 줄이 생겼고, 통과하는 데만 7시간이 걸린다는 외신 보도까지 나왔습니다.

거센 반발에 러시아 정부가 모스크바 등 대도시 대신 극동지역 소수민족 위주로 강제 징집 통지서를 보내고 있다는
의혹도 제기됐습니다.

[현장음]
"푸틴을 위해 죽을 수는 없다!"

모호한 동원 기준도 시민들의 분노를 키웠습니다.

러시아 정부는 군 복무 경험 있는 18살에서 65살 남성들이 대상이라고 발표했지만 학생들까지 징집 대상에 포함해 사실상 총동원이라는 지적도 나옵니다.

현지언론은 반전 시위를 하다 붙잡힌 학생들을 상대로도 소집 요구서를 건넸다는 주장도 전했습니다.

30만 명이 아닌 최대 100만 명까지 징집할 수 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혼란은 겉잡을 수 없이 번지고 있습니다.

[빅토르 부그레예프 / 러시아 국민]
"전 군대에서 복무한 적도 없어요. 결코 징집 대상이 아니에요."

푸틴 대통령의 정적인 야권 운동가 나발니는 수감 중 녹화한 영상을 공개하며 반정부 세력을 결집시켰습니다.

[알렉세이 나발니 / 야권 운동가]
"푸틴이 더 많은 러시아인들을 죽음으로 내몰고 있습니다."

이와함께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서 점령한 4개 지역에서 러시아 영토 편입을 묻는 주민투표는 오늘부터 닷새간 이어집니다.

채널A뉴스 김윤수입니다.

영상편집 이재근

김윤수 기자 ys@ichannela.com


Daum에서 [채널A 뉴스] 구독하기 (모바일)

Naver에서 [채널A 뉴스]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7/24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신한은행_1022
오늘의 날씨 [날씨]내일 중서부 공기 탁해…단풍 절정 시기는? [날씨]내일 중서부 공기 탁해…단풍 절정 시기는?
신한은행_1022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