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뉴스 뉴스홈 바로가기블릿이미지
서울 온 현송월…대형 공연장 저울질 현송월 일행, 오늘은 서울 공연장을 둘러봅니다. 서울에서 가장 유력하게 꼽히는 곳에 취재기자 나가있습니다. 김설혜 기자, 뒤를 보니 남산에 있는 국립극장이군요? [리포트]네, 현송월은 지금 KTX를 타고 서울로 올라오고 있는데요. 11시 20분에 서울역에 도착해 모처에서 간단하게 식사를 한 뒤, 북측 예술단 서울 공연장을 차례로 둘러볼 가능성이 큽니다.  제가 서 있는 국립극장은 공연 전문시설로 약 1천500석 규모입니다. 현재 올림픽 열리는 2월 초에도 공연 일정이 없는데요. 도심과 떨어져 있는 경호 이점도 있어 유력한 후보지로 꼽힙니다. [질문] 어쨌든 여러 후보지를 둘러보고 나중에 결정할 텐데. 그 외에 또 어디를 가게 되죠? 서울에서 유력하게 거론되는 공연장은 국립극장 외 2~3곳이 더 꼽힙니다. 특히 장충체육관은 3년 전 리모델링을 마쳐 시설이 좋고 세계적인 공연도 자주 이뤄지고 있습니다. 또 콘서트가 자주 열리는 잠실학생체육관 역시 후보 중 하나입니다. 세종문화회관과 예술의전당의 경우 이미 개막식까지 공연이 잡혀있어. 가능성은 낮아 보입니다. 현송월은 공연장 외에 예술단 140명이 묵을 서울 숙소까지 둘러본 뒤 밤늦게 경의선 육로를 통해 북한으로 돌아갈 예정입니다. [질문] 오늘 현송월이 올라간 뒤 내일은 또 우리가 북한을 가잖아요? 네 그렇습니다. 내일 이주태 통일부 교류협력국장을 단장으로 한 12명이 2박 3일간 북한을 방문합니다.금강산 문화행사와 마식령 스키장 합동훈련을 위한 사전 답사 형식인데요. 강원도 고성 동해선 육로를 이용해 올라간 뒤 시설 점검 등을 할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남산 국립극장 앞에서 전해드렸습니다. sulhye87@donga.com 영상취재: 이기상 영상편집: 이혜리 서울 온 현송월…대형 공연장 저울질 이미지
다시보기 TV홈 바로가기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