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깊은뉴스]언제 사라질지 모른다…마음대로 사고파는 멸종위기 동물
[채널A] 2019-01-31 20:04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우리나라가 멸종위기 동식물에 대한 국제협약에 가입한 지도 벌써 30년이 넘었습니다.

언제 어떻게 사라질지 모르는 멸종위기 종의 실태를 허욱 기자가 밀착취재 했습니다.

[리포트]
토끼 같은 포유류부터 각종 파충류까지 다양한 종을 보고 만질 수 있는 체험형 동물 카페.

아이들은 호기심 가득찬 눈으로 거북이를 쳐다보다가 등껍질을 쓰다듬습니다.

체험시설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설가타 거북인데, 멸종위기 동물입니다.

[동물 카페 관리자]
"(멸종위기종은 따로 관리하는 건 없어요?)
네. 그런 건 없고요. 신고만 해서 이렇게 관리만…"

허가받은 수입업자에 한해 제한적으로 허용되는 멸종위기 동물매매.

[현장음]
"(방사 거북도 있어요?) 예쁘게 생겼는데 못 팔아요. 묶인 지 오래됐어요. 그건 갖고 있어도 벌금 물어요."

하지만 실제로는 온라인 공간을 매개로 밀거래 수준의 거래가 무분별하게 이뤄지고 있었습니다.

[녹취]
"카페에 글 올리셔서 전화 드렸는데요. (네) 방사 거북 관심 있어서요."

판매자를 따라가자 컨테이너 창고가 나타납니다.

문을 열고 들어가자 컨테이너 한 구석에 있는 작은 사육시설에 거북이 다섯마리가 웅크리고 있습니다.

[현장음]
"이 녀석이 수컷이고, 이 녀석이 암컷이에요."

물을 뿌려주자 등껍질에 반짝반짝 방사 무늬가 펼쳐집니다.

멸종위기 1급 파충류, 방사 거북입니다.

[현장음]
"(올리신 건 4천만 원이던데.) 말씀해 보십시오. (3천5백만 원?) 진짜 원하면 그 가격에 드릴게요. 두세 마리만 태어나도 들고 가신 거 돈이 다 빠지실 건데."

단순 동물 애호가라기보다는 주로 영리 목적으로 밀거래가 이뤄진다는 겁니다.

일부 밀수 사실도 털어놓습니다.

[현장음]
"사실 한 마리는 서류 없어요. 찌르면 걸립니다."

관련 서류 확인요건과 사육시설신고 기준이 강화됐지만 현장에서는 잘 지켜지지 않습니다.

[현장음]
"(시설 신고만 하면 상관없는 거죠?) 제 생각엔 시설도 필요 없을 거예요. 그냥 양수 서류만. (잘못했다가는 벌금 낼 수 있잖아요.) 아니요. 서류가 다 있는데요. 시설이라고 해봤자 공무원들이 나오지도 않고."

담당 기관도 관리 소홀을 인정합니다.

[환경당국 관계자]
"관리는 우리의 몫이긴 한데 지금 관리가 안돼서 저희도 고통스럽기는 해요."

부화한 성체가 되기 전에 은밀하게 거래가 이뤄지기도 합니다.

[대형 동물원 관계자]
"앵무새나 조류 같은 경우는 알 형태로 들여와서 부화시키고 유통하기 때문에 아직도 일부 적발되고…"

그러다 보니 많은 거래는 대면접촉 없이 점조직식으로 진행됩니다.

[동물 수입업자]
"'일본 원숭이 한 마리를 사겠습니다'라고 말하면 그 사람이 '200만 원입니다. 통장에 입금하십시오' 그럽니다.

돈 입금하면 얼토당토 않는 지하철이나, 고속버스 물품 보관함에 (동물)집어 넣고 전화 온다니까."

취재 도중 일부 체험형 동물원이 멸종위기종 불법 관리의 온상이라는 증언도 나왔습니다.

[현직 동물원 사육사]
"불법으로 밀수돼서 따로 사육되고 있던 개체를 사오는 거죠. 그렇게 바꿔치기해요. 공무원이 조사를 나오더라도 알 수도 없고. 조사도 안 나오고요."

부실한 관리 속에 멸종위기 동물들이 언제 어디로 사라지는지 추적이 안되는 경우도 비일비재합니다.

[이형주 / 동물복지문제연구소 '어웨어' 대표]
"국제적 멸종위기종 같은 경우는 유전자 등록을 해야되요. 그거를 수년 전부터 얘기를 하거든요. 시설만 등록하면 뭐해요. 여기 있는 동물이 누군지도 모르는데요."

채널A 뉴스 허욱입니다.

wookh@donga.com

연출 : 김지희
구성 : 지한결 손지은
그래픽 : 안규태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도시어부 바로가기 배너

재생목록

5/28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우공역광고300
오늘의 날씨 [날씨]내일 밤 강원 영동 ‘요란한 소나기’…한낮 서울·광주 29도 [날씨]내일 밤 강원 영동 ‘요란한 소나기’…한낮 서울·광주 29도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