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 갚아라” 20년 지기 폐암 친구 살해…119에 거짓 신고까지
[채널A] 2019-05-26 19:30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전북 익산에서 60대 남성이 빌려준 3천만 원을 갚지 않았다며 20년 지인을 흉기로 살해했습니다.

함께 있던 부인은 119에 거짓 신고를 하기도 했습니다.

보도에 배유미 기자입니다.

[리포트]
조용한 시골마을.

축사와 붙어있는 한 농가주택에 경찰 통제선이 설치됐습니다.

어제 오후 3시쯤, 이 곳에 살던 64살 남성이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된 겁니다.

용의자는 20년 넘게 알고 지내온 67살 심모 씨입니다.

숨진 남성에게 3천 만원을 빌려줬던 심 씨는 돈을 갚으라며 찾아왔다가 말다툼 끝에 흉기를 휘둘렀습니다.

[전북 익산경찰서 관계자]
"(숨진 남성이) 자기는 시한부 인생이니까, 일부 줄 테니 모든 걸 끝내자고 했다네요. (그런데 심 씨는) 난 용납 못 한다고… "

숨진 남성은 폐암을 앓아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런데 범행현장에 함께 있던 심 씨의 부인은 "자해를 시도한 남성이 쓰러져 있다"며 119에 거짓 신고까지 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전북 익산소방서 관계자]
"(사람이) 넘어져 가슴에 출혈이 있다고 신고가 됐어요."

하지만 숨진 남성의 가슴에서 흉기에 찔린 흔적을 발견한 경찰은 심 씨 부부를 추궁한 끝에 범행사실을 자백받았습니다.

경찰은 심 씨에 대해 살인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숨진 남성의 시신을 부검하기로 했습니다.

채널A 뉴스 배유미입니다.

yum@donga.com
영상취재 : 정승환
영상편집 : 박주연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오늘의 날씨 [날씨]미세먼지 ‘나쁨’…서울 등 중부 오전 비 [날씨]미세먼지 ‘나쁨’…서울 등 중부 오전 비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