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나푸르나 트레킹’ 사고 장소·일정 모두 잘못 발표
[채널A] 2020-01-19 20:00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이번엔 우리 국민 네 명이 실종된 네팔 안나푸르나로 가보겠습니다.

교사 네 명의 실종사고 경위가 사실과 다르게 발표된 것으로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장소도 일정도 일치하지 않았는데요.

단순 착오였다는게 교육청 해명이지만 사고를 둘러싼 의혹이 커지고 있습니다.

물론 실종자들을 찾는게 우선일 겁니다 가족들은 애가 타들어갑니다.

배유미 기자입니다.

[리포트]
실종교사 4명을 포함한 교육봉사단이 트레킹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진 시점은 지난 17일.

충남교육청은 이들이 기상악화로 돌아오는 길에 사고가 났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교육청은 하루 만에 말을 바꿨습니다.

사고 당일 간 것이 아니라, 전날인 16일 데우랄리에 도착해 하룻밤을 묵었고, 다음 날 기상이 나빠져 산을 내려오다 사고가 났다는 겁니다.

사고 장소도 바뀌었습니다.

해발 2천920미터의 히말라야 롯지보다 아래라고 밝혔지만 오늘은 이보다 3백미터 높은 데우랄리와 히말라야롯지 사이라고 밝혔습니다.

교사들 일정이 바뀐 것도 뒤늦게 확인됐습니다.

현지 학교 사정으로 교육봉사 일정이 뒤로 밀렸는데, 교사들은 출국 전 이런 사실을 공유하고도 교육청엔 알리지 않았습니다.

[김유태 / 충남도교육청 장학관]
"현지에 갔을때 계획하고 다르게 많이 운영되는 부분이 많이 있거든요. 실시간으로 저희한테 보고하는건 아니구요. 다 끝난 다음에 말씀드린것 처럼 최종보고서를 통해서 "

사고 사흘째인 오늘도 수색작업이 이어졌지만 실종자들이 발견됐다는 소식은 들리지 않고 있습니다.

네팔에 또다른 눈사태가 발생하는 등 기상이 나빠 수색 작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채널A뉴스 배유미입니다.

yum@donga.com

영상취재 : 김건영
영상편집 : 조성빈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신한SOL
오늘의 날씨 [날씨]내일 고농도 미세먼지…낮부터 강풍 주의 [날씨]내일 고농도 미세먼지…낮부터 강풍 주의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