캄보디아 하선 승객들 ‘환호’…마카오, ‘코로나 수당’ 지급
[채널A] 2020-02-14 19:40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5개 나라에서 입항을 거부당해 바다를 떠돌던 또다른 크루즈선 탑승객들은 바다 생활 13일 만에 땅을 밟았습니다.

이들은 입항을 허가해준 캄보디아에 감사하며 환호했습니다.

최선 기자입니다.

[리포트]
캄보디아 남서부 시아누크빌항으로 거대한 크루즈선이 천천히 들어옵니다.

갑판 위의 승객들은 밝은 표정으로 손을 흔듭니다.

[훈센 / 캄보디아 총리]
"캄보디아 시아누크빌을 찾으신 승객 여러분을 환영합니다."

부두에 탑승교가 내려지고 배에서 내린 승객들은 'V'자와 주먹을 흔들며 환호합니다.

승객들에게 꽃다발을 건네주는 훈센 캄보디아 총리에게 두 손 모아 감사 인사를 전하기도 합니다.

[웨스테르담호 탑승객]
"캄보디아 최고예요. 캄보디아 만세"

[웨스테르담호 탑승객]
"선상 생활은 매우 좋았어요. 그런데 그건 황금감옥이에요."

승객과 승무원 2200여 명을 태운 크루즈선은 지난 1일 홍콩을 출항한 뒤 계속 바다를 떠돌아다녀야 했습니다.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우려가 있다며 필리핀, 대만, 일본, 미국령 괌, 태국 5개 나라가 입항을 거부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캄보디아 정부가 인도주의 차원에서 입항을 허락하면서 바다 생활 13일 만에 땅을 밟게 된 겁니다.

[데이비드 존슨 / 웨스테르담호 탑승객]
"지금 유람선에서 제공해준 셔틀을 타고 해변으로 갈 거예요. 내일은 아마 (캄보디아)를 떠날 겁니다."

이들은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으로 이동한 뒤 각자의 항공편으로 귀국하게 됩니다.

코로나19로 오염지역으로 분류된 마카오는 주민들에게 '코로나 수당' 지급하기로 했습니다.

주수입원인 중국 본토 관광객의 발길이 끊기자 내놓은 고육지책입니다.

마카오 정부는 코로나 사태가 진정 되는대로 모든 영주권자에게 44만 원의 상당의 현금 카드를 지급해 경기 활성화에 나설 계획입니다.

채널A 뉴스 최선입니다.

최선 기자 beste@donga.com
영상편집: 이은원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8/26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신한SOL
오늘의 날씨 [날씨]오늘 미세먼지 ‘나쁨’…내일 오후부터 전국 ‘비’ [날씨]오늘 미세먼지 ‘나쁨’…내일 오후부터 전국 ‘비’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