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위대에 또 목 눌렀다…美 경찰, 과도한 면책권 논란
[채널A] 2020-06-02 19:21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이번 시위를 촉발한 이 경찰의 목누르기 진압 방식이 논란입니다.

숨을 쉴 수가 없다는 말을 남기고 사망한 흑인 남성과 같은 목누르기 체포가 시애틀에서 또 발생했습니다.

이런 방식으로 최근 5년 간 시민 44명이 의식을 잃다보니, 공권력의 과도한 면책권이 도마에 올랐습니다.

김민지 기자입니다.

[리포트]

미국 시애틀의 한 거리.

경찰 두 명이 남성을 제압하기 시작합니다.

그런데 한 경찰이 자신의 무릎을 이용해 시위 참가자의 목을 누릅니다.

"목에서 무릎을 치워!"

그러자 주변 사람들이 강하게 항의했고, 다른 경찰이 동료의 무릎을 옆으로 떼어냈습니다.

당시 이 경찰은 10초 넘게 시위 참가자의 목을 누르고 있었습니다.

이처럼 흑인 남성을 숨지게 한 비슷한 방식으로 경찰이 진압하는 영상이 SNS에 공개되면서 '공권력 남용'이라는 비난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실제 목 누르기 체포 방식은 최근 5년간 240번 가까이 사용됐고, 44명이 의식을 잃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부 경찰은 시위 참가 대학생들에게 전기 충격기를 사용해 비난을 받고 있습니다.

"그만둬! 그만둬! 나간다고!"

미국 경찰은 무자비하게 제압해도 면책특권을 갖고 있어 공권력 남용 논란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연방대법원도 선의로 법을 위반하더라도 면책받을 권리가 있다고 판결한 바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경찰의 과잉진압으로 숨진 흑인 남성의 사망 원인이 질식사라는 부검 결과가 나왔습니다.

[알레시아 윌슨 / 법의학자]
"죽음의 원인은 질식이며 사망 이유는 살인과 일치합니다."

유족 측은 투표를 통해 변화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테렌스 플로이드 / 유족]
"평화적으로 합시다. 얼마든지 다른 방법이 있습니다. 투표합시다!"

흑인 남성을 숨지게 한 경찰관은 3급 살인죄로 기소된 상태입니다.

채널A 뉴스 김민지입니다.
mettymom@donga.com

영상편집 : 강 민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3/31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신한솔
오늘의 날씨 [날씨]내일 전국 무더위 기승…낮 기온 최고 30도 [날씨]내일 전국 무더위 기승…낮 기온 최고 30도
신한솔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