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인 소년 안아주는 백인 경찰…감동 전한 시위현장
[채널A] 2020-06-02 19:22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플로이드의 죽음이 남일 같지 않은 흑인 청년들.. 시위 도중 감정이 격해져 눈물을 흘리기도 하는데요.

이런 그를, 한 백인 경찰이 따뜻하게 안아줬습니다.

뉴욕 시장은 시위에 참가했다 체포된 자신의 딸이 자랑스럽다고 옹호하기도 했습니다. 

이상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루이지애나주 실버포트에서 열린 추모 시위.

격한 구호와 함께, 경찰과의 대치상황이 벌어집니다.

[현장음]
"정의 없이, 평화는 없다"

시위 도중 한 소년이 눈물을 흘리기 시작했고, 이 모습을 발견한 백인 경찰관이 천천히 다가갑니다.

"나도 당신의 고통을 느낍니다."

"우리는 도움을 주기 위해 여기에 왔습니다."

경찰관이 건넨 위로의 말에 소년의 흐느낌이 커지고, 포옹하는 경찰관의 품에서 감정을 추스립니다.

"우리 모두 함께입니다. 괜찮지요?"

실버포트 뿐 아니라 미국 곳곳의 시위현장에서 백인 경찰관들이 보낸 포옹과 위로가 감동을 전했습니다.

빌 더블라지오 뉴욕 시장은 자신의 딸이 시위에 참여했다가 체포됐다며

변화를 위해 행동을 취한 딸이 자랑스럽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빌 더블라지오 / 미국 뉴욕시장]
"제 딸이 변화를 위해 무언가 행동을 하려 한 사실이 자랑스럽습니다. 그녀가 스스로 어떤 방법으로든 자신의 뜻을 표현하도록 도울 겁니다."

기업들도 SNS 광고를 통해 시위대를 지지했습니다.

스포츠 브랜드 나이키는, "무엇이든 하라"는 대표적인 슬로건을 "하지 말라"로 바꿔 인종차별을 모른척 하지 말라는 메시지를 전달했고,

아디다스, 넷플릭스 등 세계적 기업들도 인종차별에 반대한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습니다.

채널A 뉴스. 이상연입니다.
love82@donga.com

영상편집 : 이혜리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4/31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신한솔
오늘의 날씨 [날씨]내일 한낮 서울·대구 31도…내륙 곳곳 소나기 [날씨]내일 한낮 서울·대구 31도…내륙 곳곳 소나기
신한솔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