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인선이 간다]마스크 쓰고 ‘헉헉’…“두통약 먹어요”
[채널A] 2020-06-30 19:58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최근 마스크 쓰고 수업하던 교사가 실신하는 일이 있었습니다.

마스크를 쓰고 가르친다는게 그만큼 숨 쉬기 어렵고 여러가지 힘든 일이겠죠.

가장 어린 연령을 밀착해서 보살펴야하는 어린이집도 여러가지 고충이 많습니다. 선생님들 이야기를 들어봤습니다.

[리포트]
[현장음]
(채널A에서 왔는데요.) 발열체크 할게요.

마스크를 쓰고 등원하는 아이도 있고 안 쓰고 온 아이도 있습니다.

[인터뷰 : 황미화]
(마스크가 뭔지는 아나봐요)
이게 답답하다는 건 아는 것 같아요. 제가 예민한 엄마인 것 같은데 다닐 때 어른들한테 '쓰세요' 말할 수 없으니까 얘한테
(마스크를) 씌워서 가고 싶은데…
쓰자. 한 번만 쓰자."

어린이집 아이들은 마스크 쓰고 실내 생활을 하는 것이 어렵습니다.

[현장음]
"써볼까? 싫어? 수아야 마스크 싫어요?"

대신 선생님들이 방역 노력을 열심히 합니다.

발열체크와 수시로 손 씻기기는 기본.

[현장음]
(애들이 입에 많이 넣긴하죠?)
"입에 들어갔던 장난감들은 세척해주세요 바구니에 따로 모아놨다가 소독기에..."

코로나 때문에 한층 바빠진 하루.

선생님들은 하루 종일 답답한 마스크를 쓴 채 아이들과 씨름을 합니다.

[인터뷰 : 이희정 / 어린이집 교사 ]
(거의 8시간을 마스크를 쓰고 계시는 거네요?
마스크로 인한 접촉성 피부염. 병원도 다니고 약도 먹고 그래요
(병원까지 가셨어요?)
너무 어지럽다고. 두통약 들고 다니는 선생님들도 계세요.

약을 먹어야 버틸 정도로 어려움을 겪기도 합니다.

입을 막은 마스크가 아이들과 교감까지 막을까 선생님들은 걱정입니다.

방현순 / 어린이집 교사
"한창 언어를 배워야하는 아이들인데 동화책 읽을 때도 선생님이 막 표정을 하면서 눈빛도 하고 입모양도 보고 해야 하는데 마스크로 인해서 애들이 그걸 못 본다는게 참 안타깝죠.

이 방에 있는 가장 어린 아이들은 돌 잔치도 못하고 생애 첫 봄나들이도 못 갔습니다. 코로나 19에 빼앗기는 어린 시절이 너무 길지는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19/30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신한솔
오늘의 날씨 [날씨]전국 곳곳에 소나기…낮 기온 30도 안팎 [날씨]전국 곳곳에 소나기…낮 기온 30도 안팎
신한솔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