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
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
‘쌍둥이 배’ 타보니 ‘허리 높이’ 난간…유족, 실족 가능성 제기
[채널A] 2020-09-26 19:34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무궁화 10호.

어업지도원 이 모 씨가 실종직전 탔던 배인데, 똑 닮은 쌍둥이배가 취재진에 공개됐습니다.

CCTV가 고장나지 않았다면 바다에 빠지는 상황이 잘 보였을지 배 난간은 실족할 수 있는 높이인지 간접적이지만 추측해 볼 수 있었는데.

공국진 기자가 보여드립니다.

[리포트]
499톤급 어업지도선 무궁화 29호입니다.

어업지도원 이모 씨가 탔던 무궁화 10호와 제원이 거의 같아 쌍둥이배로도 불립니다.

선내 CCTV가 고장난 무궁화 10호와 달리, 이 배에는 선체 곳곳을 비추는 CCTV가 정상작동되고 있습니다.

24시간 녹화는 물론 조타실에서 실시간 확인도 가능합니다.

CCTV가 제대로 관리됐다면 진상규명이 수월하게 이뤄졌을 거란 점에서 아쉬움이 남는 대목입니다.

[서해어업관리단 관계자]
"(무궁화10호 출항 당시엔) 정상 작동 확인했습니다. 노후화 과정에서 됐다 안 됐다 하다가 안된 거지, 뭐 불가항력적으로 그런 것 같습니다."

이 씨의 슬리퍼가 발견된 곳은 배 뒷편.

배에는 추락사고를 막기 위한 난간이 설치돼 있습니다.

높이 1.2m로 키 180cm인 이 씨의 허리 높이입니다.

유족들은 이 씨가 실족했을 가능성을 제기합니다.

[이래진 / 피격 사망 공무원 유족]
"(배 옆에 달린) 고속단정 위에서 뭘 확인하다가 떨어진 것 같아요. 고속단정이 미끄러워요."

한편 해경 수사는 좀처럼 진전되지 않고 있습니다.

이 씨의 월북 정황 관련 자료를 군에 요청했지만, 군 당국은 내부 논의를 거쳐 자료 제공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이 씨가 탔던 무궁화 10호는 해경 조사를 마치고 내일 출항지인 전남 목포에 도착할 예정입니다.

채널A 뉴스 공국진입니다.

kh247@donga.com
영상취재 : 이기현
영상편집 : 이승근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
신한은행
우리원뱅킹
오늘의 날씨 오늘 곳곳 미세먼지 ‘나쁨’…서울 ‘110일 만’ 초미세먼지 기승 오늘 곳곳 미세먼지 ‘나쁨’…서울 ‘110일 만’ 초미세먼지 기승
신한은행
수자원공사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