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팩트맨]잔잔한 바다에도…‘너울성 파도’ 있다?
[채널A] 2020-09-29 20:42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어제 강원 고성군의 해변. 엄마와 6살 된 아들, 조카가 파도에 휩쓸리는 사고가 났습니다.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안타깝게도 목숨을 잃었는데요.

당시 바다에는 '너울성 파도'가 일었다고 알려졌죠.

잔잔한 바다에서도, 너울이 일 수 있다는데 왜 그런지 알아보겠습니다.

비슷해 보이지만 다 같은 파도가 아닙니다.



바닷가에서 바람에 의해 일어나는 파도는 '풍랑'이라 하는데, 끝이 뾰족하고 주기가 짧죠.

반면 '너울'은 육지에서 멀리 떨어진 저기압이나 태풍의 영향으로 생기는데 끝이 둥그스름하고 주기가 10초 이상으로 길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문제는 힘의 차이입니다.

해안가에 도달할 때 에너지가 줄어드는 풍랑과 달리

주기가 긴 너울은 많은 양의 바닷물이 밀려들어 방파제를 넘을 만큼 위협적인데요.

너울 앞에선 베테랑 선장도 속수무책입니다.

지난 7월 경남 거제로 가보죠.

"입수…잠깐, 잠깐!"

너울성 파도에 맞은 선체가 흔들리며 선장이 바다에 빠졌다가 해경이 출동해 구조했습니다.



그렇다면 너울, 날씨가 궂을 때만 발생할까요?
아닙니다.

너울은 먼바다의 영향을 받기 때문에 맑고 바람이 없어도
발생 할 수 있어 '침묵의 습격자'로 불립니다.

너울성 파도로 인한 인명 사고 대부분은 동해안에서 나는데요.

동쪽 먼바다에서 저기압이 발달하고 후면에선 북동풍이 지속되다 보니 너울이 많이 발생합니다.

[박종권 / 강원지방기상청 예보관]
"특히 동해상은 수심이 매우 깊기 때문에 파장이 긴 너울이 잘 전파되는 특성을 갖고 있습니다."

동해안에서 발생한 너울로 매년 평균 5.5명이 다치거나 목숨을 잃었는데요. 너울성 파도가 예보되면 바닷가 접근을 자제하고
안전사고에 유의해야겠습니다.

이 밖에도 궁금한 점은 팩트맨! 많은 문의 바랍니다.

서상희 기자
with@donga.com

연출·편집: 황진선 PD
구성: 박지연 작가
그래픽 : 전유근, 유건수 디자이너

[팩트맨 제보방법]
카카오톡 : 채널A 팩트맨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재생목록

19/28 연속재생 연속재생온

동영상FAQ

우리원뱅킹
오늘의 날씨 [날씨]내일 아침 영하권 추위 계속…낮에도 찬바람 [날씨]내일 아침 영하권 추위 계속…낮에도 찬바람
수자원공사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