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
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
‘라임 사태’ 수사 주도권 두고…추미애-윤석열 정면 충돌하나
[채널A] 2020-10-18 19:00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뉴스에이 조수빈입니다.

야당쪽도 로비했다 검사도 접대했다 그런데도 검찰은 여댱만 수사하더라.

사실인지는 규명해야 합니다만 라임사태 주범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 폭로가 정치권을 넘어 검찰까지 쥐고 흔들고 있습니다.

먼저 법무부가 검찰을 겨눴습니다.

“윤석열 총장이 야권이나 검사를 철저히 수사하라 지휘를 안 했다“는 겁니다.

검찰도 받아쳤습니다.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내용으로 총장을 중상모략한다”고 했습니다.

추미애 장관 윤석열 총장 정면 충돌로 치닫는 상황 전해드리고 이어서 정치권 움직임까지 짚어보겠습니다.

먼저 조영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자필 문건을 공개한 건 그제.

야당 정치인에게 금융권 로비를 부탁하고 현직 검사들에게 술접대를 했다고 주장하는 내용이 담겨있습니다.

그는 지난 8일 법정에서 자신의 측근을 통해 강기정 전 대통령 정무수석에게 5천만 원을 건넸다고 증언했고, 강 전 수석은
사실무근이라며 김 전 회장을 고소했습니다.

[강기정 / 전 정무수석(지난 12일)
"저는 명예에 심대한 훼손을 당했고 국민들은 혼란스러워 하고 있고 야당은 이걸 정치공세로 몰아붙이고 있습니다."

김 전 회장이 여당 유력 정치인만 수사했다고 주장하자, 추미애 장관은 법무부에 즉각 감찰을 지시했습니다.

법무부는 "야권 정치인과 검사 비위를 보고 받고도 철저한 수사를 지휘하지 않았을 가능성이 있다"며 윤석열 검찰총장을 겨냥했습니다.

검찰총장이 라임 수사검사 선정에 직접 관여했다며 관련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게 법무부의 주장입니다.

법무부는 수사팀 교체 가능성까지 내비쳤습니다.

검찰은 즉각 반발했습니다.

대검찰청은 "법무부 발표는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내용"이라며 "검찰총장에 대한 중상모략"이라고 반박했습니다.

검사 비위 의혹은 언론 보도를 보고 알았고, 라임 수사팀 파견 검사도 법무부와 대검, 서울남부지검이 협의해 정했다고도 주장했습니다.

라임 사태 수사 주도권을 두고 추 장관과 윤 총장이 정면으로 충돌하는 모양새입니다.

채널A 뉴스 조영민 입니다.

ym@donga.com
영상편집 : 김지균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
신한은행
우리원뱅킹
오늘의 날씨 [날씨]내일 내륙에 짙은 안개…서울 아침 9도 [날씨]내일 내륙에 짙은 안개…서울 아침 9도
신한은행
수자원공사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