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지면 미국 떠난다”…같은 당 주지사마저 등 돌려
[채널A] 2020-10-18 19:33 뉴스A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텍스트 크게하기 텍스트 작게하기

미국은 이미 대선 사전투표가 진행되고 있는데, 상황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불리하게 돌아가고 있습니다.

패배하면 각종 소송에 휘말릴 거라는 보도가 나오자 트럼프 대통령, 낙선하면 미국을 떠나겠다 배수의 진까지 쳤습니다만. 같은 당 주지사마저 등을 돌렸습니다.

황하람 기자입니다.

[리포트]
[현장음]
"트럼프 대통령은 물러나라! 트럼프 대통령은 물러나라!"

인종차별과 반이민 정책 등을 비판하며 트럼프 대통령의 낙선을 외치는 여성들.

낙태를 반대해온 배럿 연방대법관에도 분노를 표출합니다.

[현장음]
"내 몸은 내가 선택한다!
내 몸은 내가 선택한다!"

한국계 부인을 둬 '한국의 사위'로 불리는 공화당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도 대놓고 반기를 들었습니다.

우편투표를 먼저 했다는 그는 "트럼프와 바이든 둘 다 지지할 수 없어 미국 보수의 우상인 레이건 전 대통령의 이름을 적었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에서 패배하면 미국을 떠날 것"이라며 승부수를 던졌지만 대선까지 남은 시간이 별로 없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제게 투표하신다면 번영이 넘쳐흐를 뿐 아니라 우리의 일상을 완전히 회복하게 될 겁니다. 내년은 경제적으로 굉장한 한 해가 될 겁니다."

[조 바이든 / 민주당 부통령 후보]
"미국인들을 뭉치게 하고 치유하며 희망을 품을 수 있도록 하는 게 제가 대통령이 되어 반드시 할 일입니다."

점점 벌어지는 여론조사와 사전투표율에서는 바이든 후보가 유리합니다.

이미 2천200만 명 넘게 사전투표를 했는데, 지난 대선의 4배에 이르고, 민주당원의 투표 참여율이 공화당원의 2배에 달합니다.

결국 11월 3일 현장투표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압승하느냐 마느냐에 따라 승부가 결정날 것으로 보입니다.

채널A 뉴스 황하람입니다.

yellowriver@donga.com
영상편집 : 이태희


네이버 홈에서 [채널A] 채널 구독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url 공유
댓글쓰기
우리원뱅킹
오늘의 날씨 [날씨]오늘 서울 낮 8도 ‘쌀쌀’…미세먼지 또 다시 기승 [날씨]오늘 서울 낮 8도 ‘쌀쌀’…미세먼지 또 다시 기승
수자원공사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