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늘귀 꿰듯 심야의 도킹…긴박했던 현장

Loading the player ...
세월호를 운반선에 옮겨 싣는 작업은 이번 인양의 마지막 고비였습니다. 촉박한 시간과 싸우면서 한치의 오차도 없어야 했습니다. 취재 기자 연결해 긴박했던 현장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김현지 기자! 선적 작업, 새벽까지 이어졌죠?[리포트] 네, 세월호는 어제 오후 예인선에 이끌려 반잠수식 운반선을 향해 출발한 지 11시간 만에야 선적작업이 마무리됐습니다. 세월호를 정확하게 갑판 중앙에 두는데 3시간 반, 떠오른 반잠수식 운반선이 세월호를 완전 떠받치는데 4시간이 걸렸는데요, 손에 땀을 쥐게 하는 밤샘 작업이었습니다. 세월호가 시속 1.5km의 느린 속도로 운반선을 향해 옮겨지기 시작한 것은 어제 오후 5시 쯤입니다. 예상시간 2시간을 훌쩍 넘겨 3시간 반 만에 목표지점에 도착했는데요, 길이 145m에 달하는 세월호를 운반선에 얹는 작업도 만만치 않았습니다. 운반선의 갑판은 세월호보다 겨우 15m 정도 길어 세월호를 품을 여유 공간이 거의 없었습니다. 예인선이 세월호를 끌고 이리저리 움직이다 자정 무렵에야 정위치를 찾았고 한 시간 뒤 세월호 선체와 운반선이 처음 맞닿았습니다. 세월호를 지탱하던 재킹바지선 와이어를 조금씩 풀어 세월호의 무게를 반잠수식 선박으로 옮겼는데요, 새벽 4시 쯤 세월호 선체가 반잠수식 선박에 완전 얹혀지면서 가장 어려운 과정으로 꼽혔던 절차가 마무리됐습니다. 채널A뉴스 김현지입니다. 영상취재: 이승헌 이성훈 이기현 영상편집: 배시열 그래픽 : 한정민 안규태
채널A pick
이슈 ‘콕콕’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