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단추인데…” 총리 인준 물밑 조율

Loading the player ...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이낙연 총리 후보자의 국회 인준 문제를 놓고 여야가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고 대치하고 있습니다. 야권은 대통령이 직접 나서 인사 논란을 사과하라며 버티고 있습니다. 여권은 문재인 정부 '1기 내각'의 첫 단추인 만큼 휴일에도 설득에 총력을 기울였습니다. 여소야대 국회가 시험대에 올랐습니다. 첫 소식, 고성호 기자입니다.[리포트][우원식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과 본회의 임명동의안 처리에 협조해줄 것을 여당 원내대표로서 간곡히 요청 드립니다." 이낙연 총리 후보자 인준에 적신호가 켜지자 집권여당인 민주당이 기자간담회를 열었습니다. 국정 공백에 대한 국민적 우려가 크다며 대승적 차원의 조속한 인준을 요청한 겁니다. 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이 후보자 부인의 위장전입 논란에도 총리임명 결격사유는 아니라는 응답이 67.1%로 조사됐습니다. 우 원내대표는 고위공직자 청문회때마다 논란이 불거지는 만큼 국회와 청와대가 검증 기준을 마련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우 원내대표는 주말 동안 야당 원내대표 등과 물밑 접촉을 하며 총력전을 펼쳤습니다. 일단 야권은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고 있지만, [유승민 / 바른정당 의원] "(5대 인사원칙을) 지키지 못한 부분에 대해서 본인이 본인 입으로, 대통령의 입으로 직접 말씀하시는 게 맞다." 내일 정세균 국회의장 주재로 여야 원내대표 주례회동이 예정돼 있어 실마리가 풀릴 가능성이 있습니다. 민주당은 집권 이후 처음으로 의원 워크숍을 열고 인준 처리를 위한 대응 방안 등을 논의했습니다. 채널A 뉴스 고성호입니다. 고성호 기자 sungho@donga.com 영상취재 : 김준구 박희현 영상편집 : 박형기

채널A pick
이슈 ‘콕콕’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