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북한 목선 50분간 군 레이더 포착…처음부터 거짓 발표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군이 진실을 감춘 채 국민 앞에 브리핑한 점을 국방부 합동조사단이 추가로 찾아냈습니다. 오늘 뉴스A는 단독 취재한 이 소식을 시작합니다. 군은 북한 목선이 NLL 남쪽으로 내려온 57시간 동안 목선의 존재조차 몰랐습니다. 그동안은 동해상의 파도가 높아 반사파로 오인해 레이더로 잡아내지 못했다고 해명했습니다. 이 부분이 사실과 달랐습니다. 군 레이더를 다시 확인했더니 북한 목선이 50분 동안 선명하게 포착됐던 사실을 조사단이 확인했습니다. 첫 보도, 최선 기자의 단독 취재입니다.[리포트]국방부 합동 조사단 조사결과 레이더에 북한 목선이 50분간 선명하게 잡혔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조사단은 "2개의 육상 레이더 중 1개에서 북한 목선이 명확하게 포착됐다"고 국회에 보고했습니다. 해당 레이더가 북한 목선을 포착한 건 14일 오후 7시 20분부터 8시 10분까지 약 50분 동안입니다. 목선이 울릉도에서 삼척 앞바다로 이동하던 시각입니다.목선이 삼척항 5.5km 앞에서 엔진을 끄고 하룻밤을 지새운 건 그로부터 1시간 뒤입니다. '눈 뜨고 당한 셈"인데 지난 17일 군의 최초 발표 때는 빠져 있던 내용들입니다. 당시 군은 경계 작전에 이상이 없었고 [김준락 / 합참 공보실장 (지난 17일)] "조사결과, 전반적인 해상·해안 경계작전에는 문제가 없었습니다." 뒤늦게 레이더를 확인해보니 목선으로 추정되는 희미한 점만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파도가 일으키는 반사파로 인식해 감시요원이 식별하지 못했다"고 해명했습니다. 또 "기동했다면 잡았겠지만 해류처럼 떠내려와 포착 못했다"고도 했습니다. 하지만 불과 열흘 만에 군의 발표가 뒤집어 진 겁니다. 국방부는 이런 내용을 발표할 계획이었지만 돌연 합동조사단의 조사 기간을 연장했습니다. 채널A 뉴스 최선입니다. 최선 기자 beste@donga.com 영상취재: 윤재영 영상편집: 이승근
채널A pick
이슈 ‘콕콕’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