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조국 5촌, 명함엔 사모펀드 운용사 ‘총괄대표’

조국 후보자측은 5촌 조카가 단순히 소개만 했을 뿐이라고 설명하고 있지요. 하지만 채널A와 동아일보가 입수한 5촌 조카의 명함을 보면 다른 설명이 가능합니다. 그 10억 원 돈을 직접 굴리는 회사의 <총괄대표>라고 인쇄돼 있었습니다. 이동은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리포트]2017년 5~6월 경 조국 후보자의 5촌 조 모씨로부터 받았다는 명함입니다. 명함에는 조 후보자 가족이 75억 원을 약정한 사모펀드 운용사의 로고와 이름이 적혀 있습니다. 조 후보자 가족에게 펀드를 소개했다는 5촌 조 씨의 이름 앞에는 '총괄대표'라는 직함이 명시되어 있습니다.조 후보자 측은 조 씨가 펀드 운영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는데 명함에는 대표로 찍혀 있는 겁니다. 자유한국당은 이 운용사 실소유주가 조 후보자 5촌, 조 씨일 가능성을 주장합니다. 앞서 이 운용사 대표는 "조국 후보자와의 관계에 대해 말할 수 없다"고 언급을 피한 바 있습니다. 조 씨는 IT컨설팅 전문업체를 운영하다 주식투자 전문가로 전업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투자 관련 책을 썼고 '조 선생'이라는 필명으로 인터넷 커뮤니티를 운영하다 최근 폐쇄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채널A 뉴스 이동은입니다. story@donga.com 영상취재 : 김기열 영상편집 : 민병석
채널A pick
이슈 ‘콕콕’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