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댓글 여론 조작에 쓰인 핵심 USB 이미 폐기

Loading the player ...
경찰이 오늘 드루킹 김모 씨가 운영한 느릅나무 출판사를 한달 만에 다시 압수 수색했습니다. 댓글 여론 조작에 쓰인 USB 저장장치 1개도 추가로 확보했는데요. 그런데 채널A 취재결과 댓글 여론조작의 기사 목록이 담긴 핵심 USB는 이미 폐기된 걸로 확인됐습니다. 이서현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리포트]경찰이 오늘 드루킹 김모 씨의 느릅나무 출판사 사무실을 다시 압수수색했습니다. 김 씨를 체포한 지난 달 21일 이후 한달 만의 압수수색입니다. 오늘 압수수색은 출판사 건물 주변 CCTV와 차량 블랙박스 영상 확보목적에서 진행됐는데, 경찰은 이 과정에서 댓글 여론 조작에 쓰인 걸로 추정되는 USB 저장장치 1개를 추가 확보했습니다. 그런데 채널A 취재결과 드루킹 김 씨가 집에 따로 보관하고 있던 또 다른 USB가 있었고, 김 씨의 측근 A씨가 이 USB를 이미 폐기한 걸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이 USB에 댓글 여론 조작 대상인 기사 목록 등이 담겨 있었던 걸로 보고 있습니다. A씨는 경찰이 지난달 파주에 있는 드루킹 김 씨 자택을 압수수색했을 당시 이 집에 머무른 걸로 추정됩니다. [이웃 주민] "(경찰이) 문을 막 두드리고 그래가지고 (김 씨 집에 있던 사람이) 젊었던 것 같아요. 30대?" 경찰은 A씨가 댓글 여론 조작에 가담했는 지 조사하는 한편, 증거인멸 혐의를 적용할 지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채널A 뉴스 이서현입니다. newstart@donga.com 영상취재: 이철 이준희 영상편집: 이태희
채널A pick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