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뉴스 뉴스홈 바로가기블릿이미지
[단독]‘朴·이재용 독대 문건’ 만든 장시호 다음 소식입니다. 지난해 2월 박근혜 대통령은 서울 삼청동 안가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독대했습니다. 당시 박 대통령은 문건을 하나 건네며 장시호가 주도한 동계영재스포츠센터에 10억원을 지원해 달라고 요청합니다. 알고보니 이 문건은 장시호가 독대 하루전 직접 작성했는데, 오타투성이 였다고 합니다. 배준우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리포트]2016년 2월 15일, 삼청동 안가에서 독대한 박근혜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당시 박 대통령은 이 부회장에게 최순실 씨 조카 장시호 씨가 실질적으로 운영하던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 관련 문건을 건네며 10억여 원의 지원을 요구했습니다. 특검 조사 결과, 해당 문건을 작성한 건 최순실 씨 조카 장시호 씨로 확인됐습니다. 독대 바로 전날, 최 씨의 지시를 받은 장 씨. 몇 시간 만에 독대 문건을 작성한 뒤 이영선·윤전추 행정관을 거쳐 급하게 박 대통령에게 전달한 겁니다. 특검은 장시호 씨의 컴퓨터에서 해당 문건 원본을 확보했습니다. 특검 관계자는 "장시호 씨가 급하게 만들어 오타가 많은 조악한 문건"인데 "이것이 그대로 삼성에도 전달됐다"고 밝혔습니다. [장시호 / 최순실 조카 (지난해 12월 국회 청문회)] "저는 최순실 씨가 지시를 하면 따라야 하는 입장이고 이모인 데다 거스를 수 없어서…" 결국 박 대통령이 민간인 최순실 씨의 부탁을 들어주며 이 부회장에게 뇌물을 요구했다는 게 특검의 판단입니다. 삼성 측은 실제로 다음 달인 3월 3일 최 씨 측에 10억여 원을 건넸습니다. 채널A뉴스 배준우입니다. 영상취재: 이승헌 정기섭 영상편집: 김민정 그래픽: 백서연 <font color=red>[단독]</font>‘朴·이재용 독대 문건’ 만든 장시호 이미지
다시보기 TV홈 바로가기
이제 만나러 갑니다 270회 나는 네가 한 일을 알고 있다! 북한 주민들의 24시간을 쫓는 숨 막히는 감시의 늪[북한 주민을 지켜보는 눈, 북한의 감시자들!]‘열렬히 환영합니다~ 이만갑을 찾아온 새로운 탈북 미남 · 미녀!’특명! 한국을 감시하라! 남파공작원 교육생 출신 탈북 미녀 김성란최근 김정남을 암살하며 수면 위로 떠오른 北 여성 공작원 이제껏 베일에 싸여있던 공작원이 되기 위한 혹독한 훈련의 모든 것이 밝혀진다! 한국 드라마는 내 운명! 한국 드라마 때문에 목숨을 잃을 뻔했던 탈북 미남 김지우그가 북한의 지독한 검열을 피할 수 있었던 방법은? ‘숨길 수 없다면 삼켜라!’북한 주민들이 가장 두려워하는 감시자!‘강제 노동 단련대’ 감시자 출신 탈북 미남 조용현수감자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는 무시무시한 존재였지만,그 역시 살벌한 감시 체계의 피해자그가 용기 내어 밝히는 북한의 잔혹한 감시 체계의 실상‘주민들의 숨통을 조인다! 북한 감시자들이 밝히는 지독한 감시의 실상’충격 공개! ‘나는 스파이다’ 북한에서 스파이가 되기 가장 쉬운 사람 BEST 3는? 감시와의 전쟁! 보려는 자와 못 보게 하려는 자의 한류 드라마 감시 전쟁 대공개!뛰는 북한 주민 위에 나는 북한 감시자! 북한 감시자들 작전명 ‘친구를 포섭하라!’ 매주 일요일 밤 11시이제 만나러 갑니다 이제 만나러 갑니다 270회 이미지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