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뉴스 뉴스홈 바로가기블릿이미지
尹 “한미일 안보협력으로 국민 안전 지킬 것” 한일 정상 오늘 통화…"안보 현안 얘기"북 도발에 NSC 개최 "강력한 대응" 윤석열 대통령은 북한이 최근 연이은 미사일 도발을 하는 것과 관련해 "한미 동맹과 한미일 안보협력을 바탕으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빈틈없이 잘 챙기겠다"고 말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오늘(6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히며 이틀 전 북한이 발사한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에 대해서도 "한반도에 전개될 전략 자산에 대한 타격을 목표로 하고 있다"라고 규정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오늘 오후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전화 통화를 하며 북한 도발에 대한 양국 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윤 대통령은 "일본 열도를 지나가는 북한의 중거리 탄도미사일로 일본이 아주 난리가 난 것으로 안다"라며 "안보 현안에 대한 이야기가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설명했습니다. 대통령실은 오늘 오전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주재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어 대응 방안도 논의했습니다. NSC는 "로널드레이건 미 항모강습단의 동해 재전개가 보여주는 바와 같이 북한의 도발은 더욱 강력한 대응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또 "한미 연합방위 능력이 이번 북한의 탄도미사일에 대한 즉각적인 탐지와 추적으로 재차 입증된 것을 확인했다"며 "한미 연합방위태세와 한미일 안보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아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윤 대통령은 출근길에 어제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과 이관섭 대통령 국정기획수석비서관 사이에 오고 간 문자 메시지 논란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습니다. 윤 대통령은 "감사원은 대통령 소속으로 되어있지만 업무는 대통령실에서 관여할 수 없도록 헌법과 법률에 되어있다"며 "언론 기사에 나온 업무와 관련한 문의가 있지 않았나 싶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감사원 업무에 대해서는 관여하는 것이 법에도 맞지 않고 그런 무리를 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며 "관여할 만큼의 시간적 여유도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尹 “한미일 안보협력으로 국민 안전 지킬 것” 이미지
다시보기 TV홈 바로가기TV홈 바로가기 아이콘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