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똥 냄새나서 두 번 다시 못 오겠네" 매운탕 장사를 시작하게 된 계기
서민갑부 2018-08-09 22:13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동영상faq

지금의 식당을 열기 전, 10년이 넘게 소를 키웠던 철순 씨.
아무리 깨끗하게 관리를 해도 원인 모를 이유로 소들이 죽어나갔는데..

이로 인해 수입이 없었고, 소를 키우는 동안 사료를 살 돈이 없어 축사 옆에 테이블 4개를 놓고 메기 매운탕을 만들어서 팔기 시작했던 것이 지금의 서민 갑부를 만들어낸 것.

어떤 어려움도 이겨내는 슈퍼파워 철순 씨!

부자가 되고 싶다면, 이들처럼 꿈꿔라! '서민갑부'
매주 목요일 밤 9시 50분 방송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