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깊은뉴스]왕따·협박…벼랑 끝 내부 고발자들
사회 [채널A] 2018-05-11 19:47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동영상faq

쫓기고 왕따당하고, 자신은 물론 가족까지 위협받고…

범죄자 얘기가 아닙니다. 바로 '내부 고발자'들이 직면하는 현실인데요.

의로운 일을 하고도 외로워지는 내부 고발자들의 이야기, 집중 취재했습니다.

최주현 기자의 '더깊은 뉴스'입니다.

[리포트]
[현장음]
"저희가 오늘 단결하고 용기내는 모습을 보고 또다른 동료가 함께 할 수 있도록…"

가면을 쓴 내부 고발 자들.

[A씨 / 대한한공 기장]
"내부 고발 문화는 하나의 장치라고 생각합니다. 이 단계가 지금은 성장통이고…"

[B씨 / 대한항공 기장]
"실명으로 내부 고발이 이뤄지면 아무도 쉽게 고발을 하지 못할거예요."

기자에게 걸려온 한통의 전화.

[C씨 / A 기관 내부고발자]
"부정 비리 일탈 행위가 일어나고 있거든요. (신변 보호 해드릴테니까요)"

행정안전부 산하 연구 기관에서 근무중인 연구원 C씨였습니다.

지난해 뽑힌 연구원 4명 중 2명에게 '채용 비리'가 있다는 의혹을 제기합니다.

[C씨 / A기관 내부고발자]
"가장 중요한 건 연구 실적입니다. 논문 실적이 많다던지, 외국에 SSCI급 논문을 실었다던지. 이분들은 보시면 논문 수도 그렇게 많지 않고, SSCI 논문은 하나도 없습니다."

두 지원자는 각각 3건의 단독 논문을 제출했습니다.

10건 안팎의 다른 지원자들에 비해 턱없이 적습니다.

그런데, 면접장에선 상황이 완전히 역전됐습니다.

[C씨 / A기관 내부고발자]
"합격한 사람들만 점수 합산을 해줬습니다. 이분은 불합격한 경우죠. 점수를 합산하지 않았습니다.(배후에) 전임 원장. 연결 시켜준 고위 간부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

2명은 모두 전임 원장의 조교 출신.

이들의 배우자들도 이곳에서 근무 중입니다.

하지만, 합격한 당사자는 발뺌을 했습니다.

[합격한 연구원]
"궁금하시면 기획과에 물어보시는게.(채용 중 문제가 없다고 생각하시나요?) 저는 그렇게 생각합니다."

당시 면접 위원은 한술 더 떴습니다.

[당시 면접 위원]
"(두 분을 뽑은 이유는) 굉장히 활동적이에요. 법적으로 아무리 파헤쳐도 아무런 문제 안됩니다."

기자가 취재를 시작하자, 내부 고발자를 잡아내려는 움직임이 시작됐습니다.

[C씨 / A기관 내부고발자]
"누가 제보했는지 뒷조사를 통해서 후보자를 좁혀나가는데…매우 불안하죠"

현대차의 부품 결함 의혹을 내부 고발한 김광호 전 부장.

32건의 의심 사례를 국토부에 제보하자, 8건의 리콜과 2건의 무상 수리가 이뤄졌습니다.

김씨는 해고 통지를 받았지만, 권익위원회가 복직을 요구했고, 회사는 이를 받아들였습니다.

하지만,

[김광호 부장 / 전 현대자동차 부장]
"저는 지금 회사 다니고 있지 않습니다."

김씨는 복직한 지 한달도 안돼 회사를 그만뒀습니다.

정부 훈장까지 받았지만, 관련 업계는 김씨를 싸늘하게 외면했습니다.

[김광호 부장 / 전 현대자동차 부장]
"(자동차 업계에서) 서류 전형에서도 통과 못했습니다. 전부다. 면접까지도 한번도 못갔습니다. 알게 모르게 (자동차 업계에서) 퇴출되어 있는 것이죠."

하지만, 현대차는 개인 사정에 따른 퇴직이라고 해명했습니다.

한 정유 회사가 가짜 기름을 전국에 유통했다 적발된 사건.

당시 운송 기사로 일하던 신인술씨의 제보가 결정적이었습니다.

[신인술 / 가짜 기름 유통 내부고발자]
"그 기름이 찌꺼기 기름이라는 건 첫눈에 알았죠. 검찰에 고발하고 다 했어요."

신씨는 국세청과 세무서, 경찰과 경찰을 돌며 1년 반 동안 고발을 이어갔습니다.

그런데, 이 과정에서 누군가 신씨의 신원을 노출시켰습니다.

[해당 업체 관계자]
"(우리가 가짜 기름 쓴다는) 증거 있어요? 아들 내미 둘이던데, 신○○. 내가 기름판에서 10년을 장사하면서 XX 그런 백도 없이 내가 장사할거 같아?"

신 씨는 지금도 신변의 위협을 느낍니다.

[신인술 / 가짜 기름 유통 내부고발자]
"(도피할 때) 강원도 정선쪽 배추밭에서 일을 했었습니다. 대리 운전을 할때도 손님으로 위장에서 날 해하지 않을까. 도망다니는 꿈 그리고 바다에 빠지는 꿈도 꾸고…"

내부 고발자를 보호하고 불이익을 당하면 손해의 3배까지 보상하는 '공익 신고자 보호법'

그러나, 이 법의 보호 대상에서 횡령과 배임, 폭력 같은 주요 범죄는 빠져 있습니다.

[이영기 / 공익제보자 지원단체 '호루라기' 이사장]
"불이익 조치를 취하는데 대해서 처벌이 너무 솜방망이에요. 공익 제보자 내부 고발자들에 대한 불이익을 하는 사람들은 사회를 망가뜨리는 거거든요."

[현장음]
"오늘 일거리 좀 있습니까. (요새 일이 좀 마땅치 않네) 연락 좀 주세요, 기다리고 있을게요. 부탁좀 드릴게요."

의로운 일을 한 내부 고발자가 쫓겨다니고 고립되는 세태를 하루 빨리 바꿔야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이재일 / 국회입법조사처 입법조사관보]
"(내부고발은) 변호사를 통하지 않고 개인이 익명으로 신고하는 것은 아직 안되거든요. 공익신고를 하게되면 그 결과가 나올 때까지 어떤 인사 조치를 하지 못하는 조항도 들어갈 필요가 있을 것 같고요."

채널A 뉴스 최주현 입니다.




오늘의 날씨 [날씨]다시 시작된 폭염…태풍 ‘솔릭’ 목요일 고비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