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객 노력이 중요한 버스 사고 배상…방법은?
채널A 종합뉴스 [채널A] 2017-08-12 19:34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동영상faq

버스 운전기사의 난폭 운전 때문에 중심을 잃고 넘어지는 사고가 자주 일어납니다.

그런데 사고 당시 손잡이를 잡지 않았거나 안전벨트를 매지 않았다면 손해 배상액도 크게 낮아진다고 합니다.

신아람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2014년 영동고속도로에서 버스 기사가 급정거하는 바람에 운전석 뒷좌석에 앉아있던 63살 여성 성모 씨는 차량 바닥으로 넘어졌습니다. 전치 4개월의 허리 부상을 입은 성 씨는 버스운송조합을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냈습니다.

법원은 버스운송조합이 치료비와 위자료를 지급할 책임이 있다면서도 "성 씨가 안전벨트를 하지 않은 것은 잘못"이라며 "치료비 1200만 원의 85%인 1000만 원만 보상하라"고 판결했습니다.

안전벨트가 없는 시내 버스도 마찬가지입니다.

김모 씨는 지난해 8월 비가 오는 날 물기 있는 바닥에 미끄러져 허리를 다쳤습니다. 차량이 완전히 정차하기 전 출입문을 연 운전기사 탓에, 서둘러 하차를 준비하다가 중심을 잃고 넘어진 것입니다.

법원은 "버스가 완전히 정차하지 않았는데도 손잡이에서 손을 떼고 이동한 김 씨에게도 책임이 있다"며 "버스운송조합은 치료비 520만 원 중 절반만 배상하라"고 판결했습니다.

[박종명 / 변호사]
"승객이 손잡이를 잡거나 안전벨트를 하는 등 주의를 해야지 사고가 나도 손해배상액 산정을 유리하게 받을 수 있습니다."

승객이 자신의 안전을 위해 얼마나 노력을 기울였느냐에 따라 배상 범위를 다르게 본다는 얘깁니다.

채널A 뉴스 신아람입니다.

신아람 기자 hiaram@donga.com
영상편집 : 장세례
삽화 : 김남복




 
오늘의 날씨 [날씨]전국 잦은 비소식…중북부 지역 더위 주춤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
승객 노력이 중요한 버스 사고 배상…방법은?
승객 노력이 중요한 버스 사고 배상…방법은?  
<p></p> <center><div id="video_0" class=""></div><script>video_player('video_0','000000468381');</script></center> <div>버스 운전기사의 난폭 운전 때문에 중심을 잃고 넘어지는 사고가 자주 일어납니다. <br> <br>그런데 사고 당시 손잡이를 잡지 않았거나 안전벨트를 매지 않았다면 손해 배상액도 크게 낮아진다고 합니다. <br> <br>신아람 기자입니다.<br><br>[리포트]<br>지난 2014년 영동고속도로에서 버스 기사가 급정거하는 바람에 운전석 뒷좌석에 앉아있던 63살 여성 성모 씨는 차량 바닥으로 넘어졌습니다. 전치 4개월의 허리 부상을 입은 성 씨는 버스운송조합을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냈습니다. <br> <br>법원은 버스운송조합이 치료비와 위자료를 지급할 책임이 있다면서도 "성 씨가 안전벨트를 하지 않은 것은 잘못"이라며 "치료비 1200만 원의 85%인 1000만 원만 보상하라"고 판결했습니다. <br><br>안전벨트가 없는 시내 버스도 마찬가지입니다. <br><br>김모 씨는 지난해 8월 비가 오는 날 물기 있는 바닥에 미끄러져 허리를 다쳤습니다. 차량이 완전히 정차하기 전 출입문을 연 운전기사 탓에, 서둘러 하차를 준비하다가 중심을 잃고 넘어진 것입니다. <br><br>법원은 "버스가 완전히 정차하지 않았는데도 손잡이에서 손을 떼고 이동한 김 씨에게도 책임이 있다"며 "버스운송조합은 치료비 520만 원 중 절반만 배상하라"고 판결했습니다. <br><br>[박종명 / 변호사] <br>"승객이 손잡이를 잡거나 안전벨트를 하는 등 주의를 해야지 사고가 나도 손해배상액 산정을 유리하게 받을 수 있습니다." <br> <br>승객이 자신의 안전을 위해 얼마나 노력을 기울였느냐에 따라 배상 범위를 다르게 본다는 얘깁니다. <br> <br>채널A 뉴스 신아람입니다. <br> <br>신아람 기자 hiaram@donga.com <br>영상편집 : 장세례 <br>삽화 : 김남복</di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