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금쪽같은 내새끼’ 이대로 간다면 영양실조 위험…음식을 삼키지 못하는 금쪽이, 오 박사가 밝혀낸 문제의 원인은?
2024-02-23 13:34 연예

오늘 23일(금) 저녁 8시 10분, 채널A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새끼’에서는 ‘눈뜨면 무섭다 말하고 음식을 삼킬 수 없는 4세 아들’의 사연이 공개된다.

이날 스튜디오에는 두 살 터울의 남매를 키우고 있는 부부가 등장한다. 소개 영상 속 애교 많고 사랑스럽기만 해 보이는 모습과 달리, 금쪽이는 식사를 거부하는데. 음식을 겨우 입에 넣어도 물고만 있을 뿐 전혀 삼키지 못한다. 과연 금쪽이의 문제 행동 원인은 무엇일지 본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선공개 영상에서는 금쪽이네 식사 시간이 눈길을 끈다. 금쪽이를 위해 주먹밥을 준비한 엄마. 스스로 주먹밥을 입에 넣고 씹는 듯하더니 고작 몇 번 만에 씹기를 멈춰버린다. 씹지도, 삼키지도 않은 채 입 안 가득 양 볼에 음식을 머금고만 있는데. 그때, 엄마는 어떻게든 밥을 먹게 하려는 방법인 듯 시리얼을 내어주고, 금쪽이는 이미 삼키지 않은 밥으로 가득 차 빵빵해진 입 안에 시리얼까지 집어넣는다. 입에 모인 음식들을 삼키려 노력하지만 어딘가 힘든 듯 고통스러워하기까지 하는데. 과연 금쪽이가 음식을 삼키지 못하는 이유는 무엇인지, 오 박사의 진단에 관심이 집중된다.

이어진 영상에서는 금쪽 가족의 외출 모습이 담긴다. 가족들끼리의 외출임에도 불구하고, 어딘가 긴장한 기색이 역력한 엄마. 이내 목적지에 도착하자 금쪽이도 불길함을 감지한 듯 무서워하며 들어가길 거부하는데. 금쪽 가족이 찾은 곳은 다름 아닌 미용실. 미용실에 들어오자마자 금쪽이는 머리 자르기 싫다며 눈물을 보인다. 겨우 아빠 무릎에 앉혀 이발을 시작해 보지만, 갈수록 괴로운 듯 “무서워”를 반복하며 점점 더 거세게 반항하는 금쪽. 금쪽이의 오열 섞인 몸부림에 아빠와 엄마, 미용실 직원까지 달라붙어 한바탕 합동 작전까지 펼쳐진다는데.

음식을 삼키지 못해 영양실조 위기에 빠진 금쪽이와 평범한 일상마저 두려움이 되어 눈물로 가득 차버렸다는 금쪽이네 사연은 무엇인지 오늘 23일(금) 저녁 8시 10분 채널A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시각 주요뉴스

댓글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