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대통령실 “의대정원 2천명 증원은 계속 필요 인원으로 생각”
2024-02-25 15:55 정치

 성태윤 정책실장이 오늘(2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민생토론회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대통령실은 오늘(25일)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 규모와 관련해 기존에 발표한 2천명을 유지하겠다는 방침을 밝혔습니다.

성태윤 대통령실 정책실장은 오늘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기존 2천명을 의사 측과 조율해 낮출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현재 추계한 2천명 자체에 대해서는 계속해서 필요한 인원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성 실장은 2천명은 여러 추계에 의해 이뤄진 내용들이라면서 "원래 필요했던 의사 충원 규모는 3천명 내외이지만, 지금 정부는 여러 요건을 고려해서 지금 2천명 정도로 생각하고 있는 입장"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우리나라에 17개 정도의 의대가 50명 정도 미만의 소규모 의과 대학인데 이 경우 원활한 운영을 위해서라도 인원이 충원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시각 주요뉴스

댓글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