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서울 ‘서남권 대개조’ 사업 시동
2024-02-27 11:11 사회

 출처: 서울시

서울시는 6~70년대 우리나라의 소비·제조산업 중심이었던 서울 서남권에 대한 개발 내용을 담은 '서남권 대개조 구상'을 오늘 발표했습니다.

서울 서남권은 영등포, 구로, 금천, 강서, 관악, 동작 등 7개 자치구로 서울 준공업 지역의 82%가 이곳에 몰려있습니다.

서울 대표 도심인 영등포는 준공업지역인 탓에 상권 발달이 어려웠습니다.

시는 필요하다면 이곳을 상업 지역으로 변경할 계획입니다.

또 공장 이전 부지의 용적률을 기존 250%에서 400%까지 풀어 주거, 녹지, 문화 시설을 확충합니다.

서울시는 또 올해 하반기 내에 김포공항을 서울김포공항으로 명칭 변경하는 제도 개선에 착수합니다.

국제선 운영규정을 2천km에서 3천km로 늘리도록 정부에 개정을 건의하기로 했습니다.

이렇게 되면 광저우, 홍콩 취항 국제노선이 늘어날 것으로 시는 내다봤습니다.


이시각 주요뉴스

댓글
댓글 0개

  • 첫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