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무더기로…세월호·위안부 문건도 찾았다
뉴스A [채널A] 2017-07-17 19:53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동영상faq

박근혜 청와대가 작성한 문건이 또 무더기로 발견됐습니다.

정무수석실 앞에 잠겨진 캐비닛이 있었던 건데요.

청와대는 일부 위법한 지시가 있었다고 판단했습니다.

이동은 기자입니다.

[기사내용]
청와대가 박근혜정부 문건을 추가로 발견한 건 지난 14일 오후 4시 30분쯤입니다.

정무기획비서관실 입구의 행정요원 책상 밑에서입니다.

[박수현 / 청와대 대변인]
"행정요원 책상 하단 잠겨진 캐비닛에서 다량의 문건들을 발견하고 현재 분류 작업 중에 있습니다."

박근혜정부 시절 정책조정수석실 기획비서관이 2015년 3월 2일부터 이듬해 11월 1일까지 작성한 문건으로, 비서실장 주재 수석비서관회의 결과 254건을 비롯해 모두 1361건에 이릅니다.

문건에는 삼성과 문화계 블랙리스트 관련 내용, 현안 관련 언론 활용 방안 등이 포함돼 있습니다.

청와대는 위법사항도 일부 포함돼 있다고 판단했습니다.

[박수현 / 청와대 대변인]
"위안부 합의, 세월호, 국정교과서 추진, 선거 등과 관련하여 적법하지 않은 지시 사항이 포함되어 있어… "

해당 기간 동안 비서실장은 이원종, 이병기 전 비서실장이, 정무수석은 조윤선, 현기환, 김재원 전 수석이 맡았습니다.

청와대는 특검에 관련 사본을 제출하고 원본은 대통령기록관에 이관 조치할 예정입니다.

채널A 뉴스 이동은입니다.

이동은 기자 story@donga.com
영상취재 : 김기범 이철 박찬기
영상편집 : 배시열





 
오늘의 날씨 [날씨]밤사이 기온 떨어져 ‘한겨울 추위’…곳곳 눈소식
지역별 채널번호 경기 구리/하남/여주 Ch. 17
채널A 대표전화번호 02)2020-3100
공지사항 +
(주)채널에이 대표이사: 김재호 주소: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계천로 1 (03187) 대표전화: (02)2020-3114 시청자상담실: (02)2020-3100
사업자등록번호: 101-86-62787 부가통신사업신고: 022357호 통신판매업신고: 제2012-서울종로-0195호
이동 이동
또 무더기로…세월호·위안부 문건도 찾았다
또 무더기로…세월호·위안부 문건도 찾았다  
<p></p> <center><div id="video_0" class=""></div><script>video_player('video_0','000000444336');</script></center> <div>박근혜 청와대가 작성한 문건이 또 무더기로 발견됐습니다.<br><br>정무수석실 앞에 잠겨진 캐비닛이 있었던 건데요.<br><br>청와대는 일부 위법한 지시가 있었다고 판단했습니다.<br><br>이동은 기자입니다.<br><br>[기사내용]<br>청와대가 박근혜정부 문건을 추가로 발견한 건 지난 14일 오후 4시 30분쯤입니다.<br><br>정무기획비서관실 입구의 행정요원 책상 밑에서입니다.<br><br>[박수현 / 청와대 대변인]<br>"행정요원 책상 하단 잠겨진 캐비닛에서 다량의 문건들을 발견하고 현재 분류 작업 중에 있습니다."<br><br>박근혜정부 시절 정책조정수석실 기획비서관이 2015년 3월 2일부터 이듬해 11월 1일까지 작성한 문건으로, 비서실장 주재 수석비서관회의 결과 254건을 비롯해 모두 1361건에 이릅니다.<br><br>문건에는 삼성과 문화계 블랙리스트 관련 내용, 현안 관련 언론 활용 방안 등이 포함돼 있습니다.<br><br>청와대는 위법사항도 일부 포함돼 있다고 판단했습니다.<br><br>[박수현 / 청와대 대변인]<br>"위안부 합의, 세월호, 국정교과서 추진, 선거 등과 관련하여 적법하지 않은 지시 사항이 포함되어 있어… "<br><br>해당 기간 동안 비서실장은 이원종, 이병기 전 비서실장이, 정무수석은 조윤선, 현기환, 김재원 전 수석이 맡았습니다.<br><br>청와대는 특검에 관련 사본을 제출하고 원본은 대통령기록관에 이관 조치할 예정입니다.<br><br>채널A 뉴스 이동은입니다.<br><br>이동은 기자 story@donga.com<br>영상취재 : 김기범 이철 박찬기<br>영상편집 : 배시열<br><br></div>